현대카드, 일본에 신용카드 IT시스템 수출

황병서기자 ┗ 신한카드, 30일 超개인화 서비스 오픈 기념행사

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카드, 일본에 신용카드 IT시스템 수출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3-14 14:34

엑사, 클라우드형 IT플랫폼 소개


현대카드 제공.

현대카드가 일본에 신용카드 IT(정보기술) 시스템을 수출한다. 국내 금융사가 일본에 IT 시스템을 수출한 최초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14일 현대카드에 따르면 지난 5일 IBM재팬 자회사이자 일본 주요 IT 솔루션 기업인 엑사 시스템즈(EXA SYSTEMS)가 차세대 신용카드 IT 시스템으로 현대카드의 'H-ALIS'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엑사는 자사 홈페이지와 보도자료를 통해 현대카드의 H-ALIS를 신용카드 선진국인 대한민국에서 검증된 첨단 퍼블릭 클라우드형 신용카드 IT 플랫폼으로 소개하고, 특장점을 상세히 설명했다.

이 같은 내용은 요미우리와 아사히 등 일본의 주요 매체와 IT 전문 미디어를 비롯해 총 30여개 매체에 소개됐다.현재 일본은 현금 사용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상황(약 80%)이지만, 현금 편중에 따른 사회경제적 비용이 크고 이에 대한 외국인들의 불만이 커 대책 마련을 고심 중이다.



특히 2020년 도쿄올림픽과 2025년 오사카엑스포와 같은 대규모 국가적 이벤트를 앞둔 일본 정부는 지난해 '캐시리스(Cashless) 추진협의회'라는 민관협의체를 출범시키는 등 현금 외 결제 비율을 대대적으로 높이고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현대카드는 매월 1억5000만건 이상의 카드거래를 안정적으로 처리하는 H-ALIS는 365일, 24시간 중단 없이 실시간으로 대규모 매입, 매출, 입출금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고객이나 상품 특성에 따라 시스템을 유연하게 재구성해 활용 가능하며 신상품 개발을 지원하는 상품개발력도 뛰어나다는 것이 현대카드 측의 설명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신용카드 사업은 해당 지역 사람들의 금융 특성뿐만 아니라 생활방식이나 문화와도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어 해외시장에 직접 진출하는 것은 리스크가 크다"며 "현대카드는 이 같은 난제를 국내에서 치열한 경쟁을 통해 축적한 디지털 역량과 일본시장에 대한 전략적 접근으로 풀어냈다"고 밝혔다.

황병서기자 BShw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