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부정채용 혐의 KT 前 임원 구속

김미경기자 ┗ 가계소득 증가세에 고무된 민주당, 추경 펌프질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성태 딸 부정채용 혐의 KT 前 임원 구속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19-03-14 18:10

절차 어기고 합격시켜 업무방해
특혜 채용의혹 수사 확대 전망
김성태 "서류전형 합격통보 받아"


KT의 특혜 채용의혹 수사가 확대 조짐을 보이고 있다.


14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전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전 KT 전무 김모(63)씨를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딸을 특혜채용한 혐의로 구속 수감했다.
김 씨는 KT 인재경영실장으로 근무하던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절차를 어기고 김 의원의 딸을 합격시킨 혐의(업무방해)를 받고 있다.

다만 같이 청구됐던 KT 인사실무자에 대한 영장은 기각됐다.

김 의원은 관련 혐의 일체를 부인해왔다. 이번 전 KT 김 전무의 구속으로 혐의가 사실로 확정될 가능성이 높아진 셈이다. 특히 검찰은 전 KT 김 전무가 재직 당시 김 의원 딸 이외에도 여러 명의 응시자가 절차에 어긋나게 합격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져 수사 범위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김 의원의 딸이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이듬해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수사해왔다.


검찰은 KT의 2012년 공개채용 인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김 의원의 딸이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KT 공개채용 절차는 서류전형, 인적성검사, 실무·임원면접 등 순서로 진행된다.

이에 대해 앞서 김 의원은 "딸은 메일을 통해 서류전형 합격통보를 받았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딸이 KT스포츠단에서 계약직으로 근무할 당시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에 절차적 문제 없이 공채시험에 응시해서 합격했다는 한 만큼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김 의원에 대한 직접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뒤따른다.

검찰은 구속된 김 전 전무가 당시 KT 수뇌부 등 윗선의 부탁을 받아 김 의원 딸을 부당하게 합격시킨 것으로 보고 김씨를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