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승리 “입영 연기 신중히 검토”..입대시 軍조사

뉴스부기자 ┗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상 수상

메뉴열기 검색열기

병무청 승리 “입영 연기 신중히 검토”..입대시 軍조사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3-15 11:36
사진/박동욱 기자 fufus@

병무청 승리 입영 연기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빅뱅 전 멤버 승리가 "정식으로 병무청에 입영 연기를 신청할 생각"이라고 밝혔으나 병무청이 사실상 어렵다고 전했다.
기찬수 병무청장은 15일 "병무청에서 현역을 연기시킬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에 현 상태로 한다면 입영해서 군에서 조사하게 될 것"이라며 다만 "본인이 연기 신청을 해 온다면 그 사유를 보고 신중하게 검토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병무청에 따르면 현역병 입영 대상자 중 '부득이한 사유로' 입영할 수 없는 사람이 연기신청서를 제출한 경우, 심사 후 연기 여부를 결정한다.


승리의 입대 예정일은 이번달 25일로, 입대를 열흘가량 앞두고 있다. 병무청 훈령에 따르면 입영 연기 신청은 입대 예정 5일 전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연기 신청에 대한 검토는 관할 지방병무청인 서울지방병무청에서 하게 된다.

병무청 승리 입영 연기에 대한 입장을 밝히자, 승리의 정확한 입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승리의 경우 범죄로 구속되거나 형이 집행되면 입영 연기가 가능하지만, 그가 불구속 입건 상태로 예정된 날짜에 군에 입대하게 되면 관련 사건은 경찰에서 헌병으로 이첩되고, 군 수사기관이 경찰과 공조수사를 하게 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