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겨진 이들의 이야기, 영화 `생일` 캐릭터 포스터&코멘터리 영상 공개

뉴스부기자 ┗ 양정무 교수 `교보인문학석강` 강연

메뉴열기 검색열기

남겨진 이들의 이야기, 영화 `생일` 캐릭터 포스터&코멘터리 영상 공개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3-15 15:30
사진=영화 '생일' 코멘터리 영상 캡처

4월 3일 개봉을 앞둔 영화 '생일'을 모니터시사회로 접한 관객들의 반응이 뜨거운 가운데, 설경구, 전도연 두 배우의 폭발적인 열연을 담은 캐릭터 포스터와 코멘터리 영상이 공개됐다.


영화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로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공감과 감동의 메시지를 전한다. 오늘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와 캐릭터 코멘터리 영상에서는 설경구, 전도연 두 '전설 배우'의 빛나는 열연을 확인할 수 있다. 아들을 잃은 부모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혼신을 다한 연기를 선보인 두 배우를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본 이종언 감독은 "0.01초도 진짜의 감정으로 반응하지 않는 순간이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NEW 제공

설경구는 아들이 세상을 떠나던 날 아버지의 자리를 지키지 못해 가족에 대한 미안함을 안고 살아가는 아빠 '정일'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인다. 설경구는 "건조하게 하려고 해도 감정이 훅 올라올 때가 있었다"고 밝혔고, 이에 대해 제작사 이준동 대표는 "눈빛과 말 한마디마다 감정의 끝까지 파고들어 간다"고 극찬했다.

전도연은 떠나간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슬픔을 묵묵히 견뎌내는 엄마 '순남' 역을 맡아 풍부한 감정연기와 폭발적인 열연을 펼친다. 전도연은 "일상적인 슬픔을 가지고 있지만 현실로 받아들이지 않는 캐릭터의 감정에 너무 빠지지 않고 객관적으로 연기했다"고 말하며 캐릭터에 임하는 자세를 전했다. 이에 제작진은 "시나리오에서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미세한 결들에 깜짝 놀랐다"고 전해 두 '전설배우'가 작품을 통해 선보일 진정성 있는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켰다.



여기에 오빠와의 행복한 기억을 간직하고 있는 동생 '예솔' 역의 아역 배우 김보민은 설경구, 전도연이 극찬할 정도로 순수하고 생생한 감정을 불어넣은 연기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함께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또한 배우들의 절제된 표정들과 '좀 있으면 네 생일인데... 어떡해?', '그 날 수호도 올텐데, 오지 않을까?', '엄만 왜 오빠 생일하기 싫어?'라는 엄마, 아빠 그리고 동생의 한 마디 한 마디는 감정의 동요를 일으키며 영화가 담고 있는 드라마틱한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그 날을 기억하는 모든 이들과 함께 마음을 나눌 영화 '생일'은 4월 3일 개봉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