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 ‘SXSW’에서 첫 美 무대..“아이코닉 항상 최고” 소감

뉴스부기자 ┗ 양정무 교수 `교보인문학석강` 강연

메뉴열기 검색열기

아이콘, ‘SXSW’에서 첫 美 무대..“아이코닉 항상 최고” 소감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3-15 17:47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첫 미국 공연에 나선 그룹 아이콘이 세계 최대 음악페스티벌 'SXSW'의 축제 무대를 가득 메운 관객을 열광시켰다.


1987년 시작된 'SXSW'(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는 영국 '더 그레이트 이스케이프(The Great Escape. TGE)', 프랑스 '미뎀(MIDEM)'과 함께 세계 3대 음악 마켓 중 하나다. 매년 봄 개최되며 50여 개국, 2만여 관계자들과 2천여 팀의 뮤지션이 참여하는 미국 최대 음악 축제다.
아이콘은 지난 13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 오스틴 ACL Live at The Moody Theatre에서 열린 'SXSW'의 '코리아 스포트라이트' 쇼케이스 무대에 한국 대표로 참여해 피날레를 장식했다.

공연 장소인 오스틴에는 쇼케이스 전부터 아이콘을 보기 위한 팬들이 몰렸다. 오스틴 공항에 자리한 수많은 미국 아이코닉(아이콘 팬덤)들은 열렬한 환호로 아이콘 멤버들을 맞이했으며, 이른 새벽부터 공연장 앞에서 줄지어 기다리며 아이콘의 무대를 학수고대했다.

이날 약 3천여 명 관객들이 운집한 가운데 아이콘은 첫 곡 '죽겠다'를 시작으로 '리듬타(Rock ver.)', '사랑을 했다', '취향저격', '바람' 등 총 10곡의 히트곡을 선보였다. 아이콘이 카리스마 넘치는 칼군무와 완벽한 퍼포먼스를 펼치자 미국 현지 음악 팬들은 큰 소리로 환호했다.


무대 중간 멤버 진환은 "미국도 처음이고 'SXSW'도 처음이다. 미국 아이코닉들을 만나 정말 행복하고 보고 싶었다"면서 애틋한 소감을 전하자 팬들은 뜨거운 호응으로 화답했다.

또 아이콘은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현지 팬들과 직접 소통했고, 보다 가까이 관객석에 다가가 팬들의 눈을 맞추는 등 콘서트 이상의 열정으로 무대를 꾸몄다. 공연 말미 아이콘은 예정에 없던 앙코르 무대인 '블링블링'과 '사랑을 했다'를 열창하면서 마지막까지 지치지 않는 무대 매너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마지막으로 멤버 동혁은 "오늘 오스틴에 와서 정말 행복하고 영광이다. 미국 아이코닉이 정말 뜨겁게 맞이해주고 큰 선물을 안겨줘서 고맙다. 아이코닉은 항상 최고다"라고 벅찬 소감으로 현지 팬들에게 인사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