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제1호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 공급

이상현기자 ┗ 올해 준공 앞둔 ‘해운대 엘시티’…단지 옆 주차장 조성 계획에 주민 반발

메뉴열기 검색열기

LH, 제1호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 공급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19-03-15 16:59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한국토지공사(LH)는 인천시 남동구 소재 LH 인천지역본부에서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 시범사업 1호 계약증서 전달식을 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은 고령자의 집을 매입해 매각금액을 매월 연금형식으로 지급하고 해당 주택은 재건축 또는 리모델링 후 저소득 청년 및 노년층에게 공공임대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매각금액은 약정기간(10~30년) 중 이자를 가산해 지급해고 매도자가 입주자격을 충족하는 경우 매입·전세임대주택에 우선입주 가능하다.

신청대상은 감정평가액 기준 9억원 이하의 주택을 보유한 만 65세 이상의 1주택 소유자로 LH 현장실태조사 후 매입여부를 판단하며 2곳 이상의 감정평가기관평가액의 산술평균액으로 매입금액이 결정된다.

LH는 주거복지 로드맵에 따른 임대공급 확대 등 정부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현재 시범사업 중인 연금형 희망나눔주택의 공급을 금년 상반기 중 본격화 할 예정이며 제 1호 시범사업인 이번 주택은 6호 이상의 공공임대주택으로 재건축 한 후 저소득 청년 등 취약계층에게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조건(30~50%)으로 제공된다.


이번 계약을 체결한 1호 계약자는 "백세시대에 고정 수입이 없어 걱정이었는데, 연금형 희망나눔주택을 통해 매월 연금을 지급받는다고 하니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LH 관계자는 "올해 안으로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 사업을 본격화하여 고령층의 안정적인 노후생활과, 청년층의 주거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LH는 15일(금) 인천시 남동구 소재 LH 인천지역본부에서 '연금형 희망나눔 주택' 시범사업 1호 계약증서 전달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은 장종우 LH 인천지역본부장(사진 왼쪽)과 계약자(사진 오른쪽)가 행사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