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 임직원 및 협력업체와 이달 안전체험학교 교육 실시

이상현기자 ┗ 올해 준공 앞둔 ‘해운대 엘시티’…단지 옆 주차장 조성 계획에 주민 반발

메뉴열기 검색열기

대림, 임직원 및 협력업체와 이달 안전체험학교 교육 실시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19-03-15 17:02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대림산업은 3월 한달동안 임원들과 협력업체 임직원 302명을 대상으로 안전체험학교에서 순차적으로 교육을 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안전활동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임원들의 의식 변화가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해 전체 임원들이 참여한다.
올해 1월 개관한 안전체험학교는 대림그룹 신입사원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앞으로 안전·보건관리자를 비롯해 현장 시공 관리자, 본사 직원으로 교육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대림산업은 2023년까지 전 임직원의 안전체험학교 수료를 마무리하고 심화교육을 통해 비상시 대응능력을 키우겠다는 방침이다.

또 시민들의 안전사고 대처능력 향상과 안전의식을 키우기 위해 안전체험학교를 학생 및 일반인들에게도 개방할 계획이다.



안전체험학교는 경기도 용인시 청니구 대림교육연구원 부지 내에 마련돼 있으며 지상 2층, 연면적 1173.5㎡ 규모다. 총 19개의 교육 및 체험 시설로 구성돼 있고 교육생들은 건설현장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가설물과 장비 등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건설현장의 5대 고위험 작업인 고소작업, 양중작업(장비 등으로 중량물을 들어올리는 작업), 굴착작업, 전기작업, 화재작업은 체험할 수 있도록 VR(가상현실) 콘텐츠도 마련됐다. 이 밖에 건설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추락과 전도 상황을 실제 체험 가능하다.

피광희 대림산업 안전품질실 담당인원은 "안전교육을 통해 모든 임직원과 협력업체 직원들이 미리 위험을 인지하고 체계화된 안전활동을 이행하는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이상현기자 ishsy@dt.co.kr

대림 임원이 강사의 안내들 받으며 심폐소생술 체험 교육을 받고 있다. <대림산업 제공>

대림 임원이 완강기 착용법을 숙지하고 하강하는 실습 교육을 받고 있다. <대림산업 제공>

대림 임원이 VR 장비를 착용하고 고소작업을 체험하고 있다. <대림산업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