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당기순익 1조 돌파… 2년연속 사상 최대실적 달성

성승제기자 ┗ 캠코, 시각장애인 `마음으로 듣는 소리 시즌5` 출판기념회 개최

메뉴열기 검색열기

저축은행 당기순익 1조 돌파… 2년연속 사상 최대실적 달성

성승제 기자   bank@
입력 2019-03-19 18:19
지난해 저축은행 당기순이익이 1조1000억원대를 돌파했다. 2년 연속 사상 최대치 경신이다. 특히 자산건전성도 좋아지는 등 경영 상황도 개선세를 지속했다.


1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저축은행 영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79개 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3.9%(423억원) 늘어난 1조118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저축은행 대손충당금 적립기준 강화로 대손충당금 전입액이 1310억원 늘었고 대출 확대에 따른 이자이익이 4430억원 늘어 순익도 증가했기 때문이다. 다만 비이자이익은 1130억원 감소했다.

자산건전성도 개선됐다. 지난해 말 기준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36%로 1년전보다 0.05%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은 자산 기준 1조원 이상인 저축은행의 경우 자기자본비율을 8% 이상, 1조원 미만은 7% 이상으로 유지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총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 69조5000억원으로 전년보다 9조8000억원(16.4%)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7조8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14.9%(1조원) 증가했다. 연체율은 4.3%로 2017년말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가계대출 연체율 역시 4.6%로 다른 업권과 비교해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다만 기업대출 연체율(4.2%)은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연체율이 1.5%포인트 하락하면서 0.5%포인트 떨어졌다. 하지만 건설업(5.3%)과 부동산·임대업(3.1%) 연체율은 각각 1.9%포인트, 0.9%포인트 상승했다. 저축은행들의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15.0%로 1년 전보다 1.6%포인트 떨어졌다. 그러나 모든 저축은행이 100%를 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부동산과 임대업 등을 중심으로 개인사업자 대출이 급증하고 있다"면서 "리스크 요인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건전성 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또 = "대출금리가 합리적이고 투명하게 산정될 수 있도록 '대출금리 산정체계 모범규준' 개정을 추진하고 고금리대출 취급 시 예대율이 상승하도록 예대율 규제 세부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성승제기자 ban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