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인도네시아서 1.6조원 화력발전소 2기 수주

김양혁기자 ┗ ‘흑자전환’ 현대위아, 1분기 영업이익 146억원

메뉴열기 검색열기

두산중공업, 인도네시아서 1.6조원 화력발전소 2기 수주

김양혁 기자   mj@
입력 2019-03-20 18:19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두산중공업이 20일 인도네시아에서 화력발전소 2기를 수주했다.


이번 수주는 인도네시아 국영 건설업체인 HK와 구성한 컨소시엄으로 이뤄졌다. 총공사비 약 2조9000억원 가운데 두산중공업의 수주 규모는 1조6487억원이다.
발주처인 IRT는 인도네시아 전력청 자회사인 인도네시아 파워와 발전·석유화학 전문기업 바리토 퍼시픽 그룹이 공동 출자한 특수목적법인이다.

이번에 수주한 발전소 2기는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약 120km 떨어진 자바섬 서부 칠레곤 지역에 건설된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세계 환경 기준에 부합하는 초초임계압(USC) 방식으로 1000㎿급 2기를 제작해 공급한다.
초초임계압 화력발전은 터빈에 유입되는 증기 압력이 246㎏/㎠ 이상이고 증기 온도가 593도 이상인 발전소를 일컫는다. 증기 압력과 온도가 높을수록 발전 효율이 높아져 연료 소비가 줄고 온실가스 배출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두산중공업은 설계와 기자재 조달, 시공까지 일괄 수행하는 EPC(설계·조달·시공) 방식으로 진행하며 2024년 완공할 예정이다.김양혁기자 mj@dt.co.kr

두산중공업은 인도네시아 칠레곤 지역에 화력발전소 2기를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두산중공업이 EPC(설계·조달·시공) 방식으로 건립한 발전플랜트의 모습. <두산중공업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