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학의 재수사 요구에 한국 황운하 특검으로 맞불

이호승기자 ┗ 3D프린터로 풀컬러 부품 시제품 `뚝딱`

메뉴열기 검색열기

민주 김학의 재수사 요구에 한국 황운하 특검으로 맞불

이호승 기자   yos547@
입력 2019-03-20 14:00
더불어민주당이 20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고 장자연씨 사건의 재수사를 요구하자 자유한국당도 '황운하 특검' 카드로 맞불을 놓았다.


남인순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전주에서 열린 전북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김 전 차관 사건은 성접대 의혹이 아니라 권력형 성폭력 사건으로, 특검을 통해 조사돼야 한다"며 "사건 축소·은폐 의혹과 관련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한국당 의원이나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개입 여부 등이 빠짐없이 조사돼야 한다"고 말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검찰과 경찰이 전면적 재수사에 들어가야 한다.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청문회나 국정조사, 더 나아가서 특별검사도 임명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검찰과 청와대 간 교감 하에 무혐의 처리나 사건 축소가 이뤄졌다면 수사대상"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김 전 차관 관련 의혹으로 황 대표를 정조준하자 한국당도 특검으로 대응에 나섰다. 특히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 전 차관 의혹과 관련, 엄정 수사를 지시한 것은 사실상 황 대표와 한국당을 겨냥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 6·13 지방선거 때 김기현 한국당 울산시장 후보의 비서실장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한 이주민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에 대한 특검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황 청장이 김 전 시장의 측근을 수사해 김 전 시장의 낙선에 영향을 미쳤고, 이후 해당 사건이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은 만큼 경찰의 무리한 수사였다는 것이 한국당의 주장이다.

김 전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및 김경수 드루킹 특위 연석회의'에 참석해 자신에 대한 검찰의 불기소결정문을 읽은 뒤 "검찰의 불기소 결정문은 황 청장의 수사가 전형적인 정치개입이자 공작수사였다는 증거자료"라며 "황 청장의 단순 실수가 아니라 고의적·계획적으로 누군가의 지시를 받았을 것이라 추단되는 행위"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황 청장은 경찰청에 있을 게 아니라 검찰청 조사실에 가서 빨리 수사를 받아야 마땅하다. 만약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이 사건은 특검으로 밝힐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주광덕 의원은 "김경수 드루킹 게이트와 관련, 이주민 전 청장은 한국당의 고발 이후 추가로 밝혀진 부실수사 정황이 많아 특검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이호승기자 yos54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