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공조 균열조짐 이견조율 실패한 바른미래

이호승기자 ┗ 3D프린터로 풀컬러 부품 시제품 `뚝딱`

메뉴열기 검색열기

패스트트랙 공조 균열조짐 이견조율 실패한 바른미래

이호승 기자   yos547@
입력 2019-03-20 15:13

"추진 반대" vs "속히 통과"
잠정합의땐 의총서 재논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오른쪽)와 김관영 원내대표가 20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겸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20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에 대한 당내 이견 조율이 실패했다.
바른미래당이 당론을 정하지 못할 경우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공조는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총에서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을 중심으로 선거제 패스트트랙 추진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나왔고,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은 패스트트랙 추진이 불가피하다고 맞섰다. 유승민 전 대표는 의총에서 "게임의 룰인 선거법을 숫자로 밀어붙이는 것은 안된다"며 "선거법과 2개 법(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검·경 수사권 조정법)을 연계하는 것은 더더욱 안 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출신인 김중로 의원은 의총 도중 기자들과 만나 "저는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싫다는 입장이다. 당내 의원 절반 정도의 찬성을 갖고 당론이라고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당 출신인 이찬열 의원은 "패스트트랙으로 선거법을 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했고, 주승용 의원은 "선거법과 2개 법안 연계도 가능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찬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자 김관영 원내대표는 "아직 협상이 진행 중이니 최종안이 나오면 무기명 투표라도 해서 결정하자"고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전히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으로 진행하는 자체에 문제를 제기하는 의원들이 있고, 어떤 의원들은 선거법을 불가피하게 패스트트랙에 놓는다 하더라도 검경수사권 조정안과 연계해 처리하는 데 문제가 있다고 하는 등 다양한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여야 4당의 공수처 및 검경수사권조정법 협상으로 잠정 합의안이 나오면 의총을 열어 다시 논의하기로 했지만, 찬반 논란은 다시 재연될 가능성이 높다.

이호승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