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원내대표 "비례대표 폐지법안 발의한 나경원 원내대표, 철저한 자기모순" 비판

윤선영기자 ┗ "손학규 사퇴 종용" vs "사실무근"…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바른미래당 내홍

메뉴열기 검색열기

윤소하 원내대표 "비례대표 폐지법안 발의한 나경원 원내대표, 철저한 자기모순" 비판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19-03-20 15:42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0일 비례대표 폐지를 주장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철저한 자기모순"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가 지난해 12월15일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적극 검토하기로 하는 내용의 합의문에 직접 서명했으나 비례대표제 폐지 법안 공동발의자로 참여했기 때문이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민심 그대로'의 국회를 만들자고 했더니 소위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선거제도가 개혁되면 정의당이 원내교섭단체가 된다'며 선거제도 개혁을 반대한다고 얘기했다"면서 "정말 이 말이 사실이냐? 공정한 선거제도가 만들어지면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돼서 반대한다고 한 게 정말 사실이냐"고 나 원내대표에게 질문을 던졌다.

윤 원내대표는 이어 "지난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단식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의 천막농성으로 겨우 여야 5당 합의를 이뤘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1월 안에 선거법을 개정하자고 국민 앞에 약속했다"면서 "그 합의서에 서명한 분이 바로 나 원내대표"라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하지만 1월이 다 가도록, 한국당은 어떠한 선거제 개편안도 내지 않았고, 결국 1월말 합의처리 약속도 무산됐다"며 "양심이 있으면 가슴에 손을 얻고 생각해 보라. 누가 국민을 무시했느냐"고 반문했다.



윤 원내대표는 특히 "나 원내대표가 직접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합의해 놓고도 정반대인 비례대표제 폐지 법안을 내는 것은 철저한 자기모순"이라며 "한국당이 주장하는 비례대표 폐지는 위헌적일 뿐만 아니라, 사실도 아님이 거의 모든 자료를 통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혁안을 패스스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는 것에 한국당은 의원총사퇴까지 들먹이고 있다"면서 "패스트트랙은 불법이 아니다. 패스트트랙을 한다고 법안이 저절로 통과되지도 않는다"고 한국당에 선거제도 개혁 논의에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비교섭단체대표 연설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