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당화혈색소 측정시스템 알제리 진출

김수연기자 ┗ "최저 혈압 높아도 뇌졸중·심근경색 위험↑"

메뉴열기 검색열기

GC녹십자엠에스, 당화혈색소 측정시스템 알제리 진출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19-03-21 17:37
GC녹십자엠에스는 스위스 기업인 메디시스 인터내셔널과 당화혈색소(HbA1c) 측정시스템인 '그린케어 에이원씨'의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3년간 총 994만 달러(약 112억 원) 규모를 공급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GC녹십자엠에스는 메디시스 인터내셔널이 보유한 자체 영업망을 활용해 측정기기부터 진단시약까지 당화혈색소 시스템 전체를 알제리에 공급한다.

알제리에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메디시스 인터내셔널은 혈당측정기를 비롯해 60여개에 이르는 제품을 생산하는 글로벌 의료기기 전문기업이다. 메디시스 인터내셔널은 지난 2008년 알제리에 의약품 ·의료기기 생산시설을 건축했고, 현재 알제리 내 혈당측정기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알제리가 유럽과 근접해있는 만큼 향후 북아프리카·유럽으로 시장을 확대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계약과 같은 사업 다각화가 국내외 시장에서 수익성 극대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린케어 에이원씨는 기존 수동식 제품과 달리 혈액 샘플 채취 후 당화혈색소 측정·결과 인쇄까지 모든 과정이 전자동으로 진행된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GC녹십자엠에스의 '그린케어 에이원씨'. GC녹십자엠에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