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 치료로 고혈압 극복길 열려…혈압 강하 효과 임상연구 확인

이준기기자 ┗ [DT현장] 노조도 등 돌린 `과학기술정책`

메뉴열기 검색열기

침 치료로 고혈압 극복길 열려…혈압 강하 효과 임상연구 확인

이준기 기자   bongchu@
입력 2019-03-21 17:37
침 치료가 혈압을 낮추는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입증됐다. 한의학 치료를 통해 고혈압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류연희 박사 연구팀이 김희영 대구한의대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특정 혈자리에 전기 자극을 가할 때 혈압 강하 효과가 있는 것을 임상시험을 통해 입증하고, 작용 기전을 규명했다고 21일 밝혔다.
고혈압은 2017년 기준 고혈압 유병률이 26.9%에 달해 국민 4명 중 1명이 고혈압 환자일 정도로 흔한 만성 질환이다. 주요 치료법은 약물 치료로 이뤄진다.

연구팀은 한의학에서 고혈압에 활용되는 침 치료에 주목해 특정 혈자리 주변 정중신경 자극의 혈압 강하 효과와 작용기전을 규명하기 위한 임상시험을 했다.

약물치료 경험이 없는 1단계 고혈압 환자 11명을 대상으로 심장질환과 혈압강하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내관혈 주변 정중신경에 경피신경 전기자극을 줬다. 내관혈은 순환계통, 신경계통, 소화계통 등의 치료에 사용되는 혈자리다.

내관혈 주변 정중신경에 전극 간 거리(2㎝·4㎝·6㎝)와 전극 신호(10㎐·30㎐·100㎐·300㎐) 등을 달리해 30분 간 전기 자극을 주고, 4차례 혈압을 측정했다. 그 결과, 왼팔에 전극 간 거리 4㎝, 전극 신호 10㎐로 전기 자극을 줄 때 수축기 혈압이 평균 14% 가량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고, 실험에 참여한 환자의 불편함도 가장 적게 나타났다.

이런 치료를 주 1회 지속해 받은 환자의 경우 4주차 때 수축기 혈압이 평균 155㎜Hg에서 140㎜Hg로 떨어졌고, 그 효과는 14주까지 유지됐다.


연구팀은 전기 자극의 혈압 강하 작용기전을 알아보기 위해 미세신경기록법을 통해 정중신경 부위의 신경섬유 활동성을 측정했다. 그 결과, 전기 자극이 감각 신경 중 하나인 'C섬유'를 활성화시킨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C섬유 활성 작용제인 캡사이신을 활용한 추가 실험에서 C섬유가 활성화될 때 혈압 강하가 생긴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이 관련 기술이 상용화되면 고혈압의 비약물치료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함과 동시에 혈압, 맥박 등 생체신호 측정 위주인 웨어러블 기기의 기능을 치료분야까지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류연희 한의학연 박사는 "고혈압 동물모델의 침 치료효과를 규명한 선행 연구결과를 임상연구를 통해 확장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약물 투여 없이 일상에서 고혈압 조절이 가능한 웨어러블 디바이스 개발 등 후속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리포트'에 게재됐다.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침 치료의 혈압강하 효과 측정 개념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