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여신시스템 전면 혁신…부동산 아닌 아이디어 평가해야"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文대통령 "여신시스템 전면 혁신…부동산 아닌 아이디어 평가해야"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19-03-21 16:04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햇볕 날 때 우산 빌려주고 비 올 때 우산 걷어간다던 금융, 이제 달라져야 한다"면서 "부동산담보와 과거 실적이 아닌 아이디어와 기술력 같은 기업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혁신금융 비전 선포식'에서 "금융이 아이디어의 가치를 인정해줘야 한다"며 "금융이 혁신을 든든히 받쳐주고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아이디어가 경쟁력이다. 아이디어를 제품화 할 수 있는 환경이 이뤄져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수 있다"고 아이디어의 가치를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유수의 글로벌 금융회사들은 담보 없이 기업가치를 평가하거나 미래 성장성을 중시해 혁신기업에 자금을 공급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과거 실적 위주의 여신 관행이 창업기업의 발목을 잡고 있다. 새 시대에 맞는 금융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금융혁신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혁신금융의 큰 줄기로 △은행여신시스템 전면 혁신 △혁신기업에 충분한 모험자본 공급 △제조업과 서비스업 혁신을 위한 충분한 자금 공급 등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부터 '일괄담보제도'가 전면 시행된다. 기계, 재고, 매출채권과 같은 동산과 채권, 지적재산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자산을 포괄적으로 활용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며 "통합여신심사모형도 구축할 것이다. 기술평가와 신용평가를 통합해 기술력이 있으면 신용등급이 높아지도록 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기술력 있는 창업기업의 자금조달에 물꼬가 트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3년간 혁신·중소기업에 100조 원의 신규자금이 공급되도록 하겠다"고 자신했다.

문 대통령은 코넥스 기업이 코스닥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상장 심사 기준을 완화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속이전 상장제도 대상도 확대된다"며 "작년에 1개에 불과했던 신속이전 상장기업이 2022년에는 30개로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제조업과 서비스산업에 대한 선제적 지원은 중소·중견기업을 고도화하고, R&D를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향후 3년간 주력산업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12조5000억 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지원하겠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