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바른미래당 요구사항 관철안되면 패스트트랙 안한다"

윤선영기자 ┗ "손학규 사퇴 종용" vs "사실무근"…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바른미래당 내홍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관영 "바른미래당 요구사항 관철안되면 패스트트랙 안한다"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19-03-21 13:57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1일 "각종 개혁입법에 대한 바른미래당의 입장이 관철되지 않으면 소위 패스트트랙 절차를 더 이상 진행하지 않겠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바른미래당의 요구사항은 공수처법(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안)과 관련해 7인의 공수처장 추천위원회를 구성할 경우에 야당 추천으로 3인을 확보해달라는 것"이라며 "공수처장 추천 시 추천위원회에서 5분의3(5인) 이상의 동의를 얻도록 해서 야당의 실질적인 비토권이 가능하도록 해달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중립적인 인사를 임명하고, 편향적인 인사를 막기 위한 최소한의 요구사항"이라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공수처의 기소와 수사를 분리하는 것을 요구했다. 그는 "공수처장의 정치적 중립성과 견제기능 확보 등 공수처가 국민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앞으로 원내대표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들이 책임감 있게 협상에 임하겠다"면서 "최종 협상안이 도출되면 의원총회를 통해서 바른미래당의 최종 의사를 다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지금은 국익을 위한 선거개혁, 권력기관 개혁이 반드시 필요한 때"라며 "정부견제든, 이념이든, 개혁과 쇄신 없이는 아무 소용도 명분도 없다. 대한민국 사회를 위한 최소한의 개혁입법을 위해서 지금이라도 자유한국당이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