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1000만시대… 보험가입률은 0.1%

주현지기자 ┗ ABL생명, ‘2018 FC 연도평가 시상식’ 개최

메뉴열기 검색열기

반려동물 1000만시대… 보험가입률은 0.1%

주현지 기자   jhj@
입력 2019-03-21 15:25

동물병원 진료비 투명성 제고
"등록제 실효성 강화" 의견도


2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반려동물 보험 토론회에서 이재구 손해보험협회 상무(왼쪽 두번째)가 발언하고 있다. 주현지기자



반려동물 1000만 시대라지만 국내 반려동물보험 가입률은 0.1% 수준이다. 소비자 진료비 부담 완화, 유기동물 발생 억제 등을 이끌어낼 반려동물보험의 활성화를 위해 진료비 사전고지, 진료항목 표준화, 동물등록방식 등에서 개선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21일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과 보험개발원이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반려동물 보험 현황과 건전한 시장 확대 방안을 위한 토론회에서 이 같은 주장이 제기됐다.

보험개발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반려 동물 수는 약 874만마리로 추정되며, 전체 가구의 29.4%가 반려동물과 함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외 반려동물보험 가입률에 비하면 국내 상황은 미미한 수준이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해외 반려동물보험 가입률은 스웨덴 40%, 영국 25% 독일 15% 미국 10% 정도로 집계됐다. 하지만 국내의 경우 전체의 약 0.1%만 반려동물보험만 가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저조한 국내 반려동물보험 가입률을 개선하기 위해 동물병원 진료비의 투명성을 제고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재구 손해보험협회 상무는 "동일 질병에 대한 동물병원 간 진료비 편차는 적게는 2배, 크게는 6배까지 난다"며 "진료항목 비표준화 등으로 보험사는 진료비 추정 및 손해율 관리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 상무는 "사람을 진료하는 의료기관의 경우 질병 및 진료항목에 대해 동일한 코드, 명칭을 사용하지만 동물병원은 그렇지 못하다"고도 꼬집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동물병원 진료항목 중 다수 발생 항목부터 표준화해 의료 서비스에 대한 신뢰도를 제고시켜야 한다. 또 개별 진료비용을 공시해 동물병원과 소비자 간 정보비대칭을 줄일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동물등록제에 대한 실효성을 강화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이어졌다.

그는 "동물등록 비활성화로 개체식별이 정확하게 이뤄지지 않아 병원 진료를 받은 동물이 보험에 가입된 동물인지 명확히 식별할 수 없는 등 모럴해저드가 존재한다"고 비판하며 "내장 칩, 비문(코 주름) 등 생체인식정보로 등록방식을 개선할 필요가 크다"고 덧붙였다.

주현지기자 jh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