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유럽 순방 띄우기 나선 中매체들

메뉴열기 검색열기

시진핑 유럽 순방 띄우기 나선 中매체들

   
입력 2019-03-21 17:46

CCTV·환구시보 등 적극 보도
"일대일로 건설 협력 등 논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1일 이탈리아, 모나코, 프랑스 등 유럽 3개국을 방문하는 일정으로 올해 첫 해외순방에 나서는 가운데 중국 주요 매체들이 시 주석의 유럽 순방 띄우기에 나섰다.


관영 중앙(CC)TV는 이날 아침 뉴스에서 "시 주석이 올해 첫 해외순방을 유럽 방문으로 시작했다"면서 "시 주석은 첫 방문지인 이탈리아를 비롯해 프랑스, 모나코를 방문해 각국과 관계를 강화하고,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건설 협력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CCTV는 또 이탈리아 현지 주요 인사 인터뷰를 통해 이탈리아 역시 중국과의 경제 교류 확대와 관계 강화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날 사평(社評)을 통해 시 주석의 유럽 순방이 얼어붙은 국제관계에 온기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극찬했다.

환구시보는 시 주석은 이번 순방에 앞서 이탈리아 언론에 발표한 기고문에서 이탈리아 유명 작가인 알베르토 모라비아의 '우정이란 우연한 선택이 아니라 서로가 의기투합해 만들어 낸 결과'라는 글을 인용해 방문 목적을 분명히 밝혔다고 강조했다.


환구시보는 "시 주석은 이번 방문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는 점과, 중국과 유럽 관계의 기초에 대해 천명했다"면서 "시 주석이 올해 첫 방문지를 유럽으로 정함으로써 중국이 유럽과의 관계발전을 매우 중시한다는 점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이어 "현재 국제 정세는 매우 급격히 변하고 있다"면서 "중국과 유럽이 두터운 신뢰 관계를 드러낸다면 앞으로 국제질서를 구성하는 데 공통점이 끊임없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유럽을 향해 화웨이의 위협에 대해 경고했을 때도 유럽 주요 국가들은 상대적으로 독립적인 반응을 보였다"면서 "유럽은 기술 협력과 사이버 안보 문제를 구별해 대응했다"고 높이 평가했다.환구시보는 또 "이탈리아는 일대일로 건설에 참여하는 주요 7개국(G7)이자 고대 실크로드의 양끝에 있던 국가 중 하나"라며 "중국과 이탈리아의 협력은 광범위한 동서양 대융합과 교류의 축소판"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아울러 "현재 국제관계에서 분열이 나타나고 한파가 불면서 냉정의 기류가 권토중래(捲土重來)하고 있다"며 "중국과 유럽이라는 양대 문명이 책임감 있게 손을 잡고 더 강대한 협력의 난류를 만들어내 글로벌 거버넌스의 방한(防寒) 능력을 늘려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