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공단, `폐석면광산 토양개량복원 사업지` 대기 모니터링

예진수기자 ┗ 中 진출 韓기업 "1년째 부진 … 3분기도 암울"

메뉴열기 검색열기

광해관리공단, `폐석면광산 토양개량복원 사업지` 대기 모니터링

예진수 기자   jinye@
입력 2019-03-22 14:40
한국광해관리공단은 폐석면광산 토양개량복원 사업완료지에 대해 공기 중 석면 농도를 측정하는 대기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대기모니터링은 농경지 복원 후 경작활동으로 인해 비산될 수 있는 공기 중 석면 농도를 측정해 주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사업 완료지를 적정하게 관리하기 위해 실시된다.
올해 추진되는 석면광산 대기모니터링 대상은 22개 광산이다. 1· 2차로 나눠 실시되며 1차는 파종기간인 4∼5월에, 2차는 수확기간인 9∼10월에 실시한다.


백승권 광해관리공단 광해사업본부장은 "광해방지사업이 완료된 폐석면광산에 대한 토양과 대기모니터링을 실시해 국민안전 확보 및 광산지역의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광해관리공단 직원들이 22일 경기도 가평 명진광산 토양개량복원사업지에서 대기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광해관리공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