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1200억규모 중형 컨테이너선 3척 수주

김양혁기자 ┗ SUV≠디젤… 르노삼성 `LPG SUV` 통했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重, 1200억규모 중형 컨테이너선 3척 수주

김양혁 기자   mj@
입력 2019-03-21 21:00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컨테이너선 시운전 모습.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이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중형 컨테이너선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미포조선은 최근 아시아 선사와 1200억원 규모의 25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3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길이 197m, 폭 32.5m, 높이 16.8m로, 울산 현대미포조선 야드에서 건조돼 2020년 하반기 순차 인도될 계획이다. 이 선박에는 2020년부터 시행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규제를 충족할 수 있는 스크러버를 적용한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환경규제 가시화로 노후 컨테이너선 해체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으며,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지역의 물동량 급증으로 이 항로에 투입되는 중형 컨테이너선 발주가 견조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형 컨테이너선뿐만 아니라 앞선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다양한 선종 수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