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 끌어모은 `크라우드펀딩` 3년간 800억 자금조달 큰 성과

성승제기자 ┗ 결국 대기업이 ‘고용·인건비 인상’ 다 책임졌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투자자 끌어모은 `크라우드펀딩` 3년간 800억 자금조달 큰 성과

성승제 기자   bank@
입력 2019-04-11 16:08

투자액기준 일반투자자 절반넘어


출처=금융위원회

창업·벤처기업들이 최근 3년간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유입한 자금이 8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40%가 넘는 투자이익을 본 경우도 있지만 원금을 까먹는 사례도 있었다.


11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이 도입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417개 창업·벤처기업이 755억원(483건)의 자금을 조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펀딩 성공 건수는 2016년 115건에서 2017년 183건으로 늘었고 지난해에는 185건으로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펀딩에 성공한 기업의 업력은 평균 3년 4개월이고 이 가운데 업력 3년 이하 기업이 전체의 60%를 차지했다. 모집 규모별로 보면 2억원 이하 자금조달이 74% 수준이다.

올해 1분기에는 43개 창업·벤처기업이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114억원(44건)의 자금을 조달했다. 건수는 8.3% 줄었지만 금액은 31% 늘어난 수치다. 이는 올해 1월 연간 모집 한도가 7억원에서 15억원으로 확대된 영향이 컸다. 실제로 1분기 건당 평균 조달금액은 2억6000만원으로 지난해 연평균(1억600만원)보다 62.5%나 증가했다.

크라우드펀딩에 투자한 투자자는 3만9152명이며 이중 일반투자자가 93.8%(3만6726명)를 차지했다. 이어 적격투자자 3.4%(1336명), 전문투자자 2.8%(1090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투자 금액 기준으로 보면 일반투자자 비중이 52.5%(396억원)에 달했고 전문투자자 41.0%(310억원), 적격투자자 6.5%(49억원) 등 순이었다.

일반투자자는 1년에 기업당 500만원씩 총 1000만원까지 투자할 수 있지만 일정 소득을 갖춘 적격투자자는 기업당 1000만원씩 2000만원까지 투자할 수 있고 전문투자자는 투자에 제한이 없다.


성공한 펀드당 투자자 수는 평균 81명이고 투자금액은 193만원이었다.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에 지속해서 참여하는 투자자도 적지 않았다. 총 5차례 이상 투자한 일반투자자는 1332명이고 최대 56차례나 투자한 사례도 있었다.

지난해 말 기준 만기가 지난 채무증권 88건 중 55건은 투자이익이 발생했지만 27건은 투자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6건은 원금만 상환했다.

투자이익이 발생한 채권의 수익률은 평균 8.3%(연율 10.5%)였고 최고 수익률은 1.2%(연율 80%)에 달했다.

반면 투자 손실이 발생한 채권의 손실률은 평균 64.3%였고 원금 전액손실도 10건(18억9000만원)에 달했다.

성승제기자 ban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