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아시아나 자구계획안, 대주주 재기 위하면 안돼"

진현진기자 ┗ "중국 수소車 육성, 우리기업에 기회"

메뉴열기 검색열기

최종구 "아시아나 자구계획안, 대주주 재기 위하면 안돼"

진현진 기자   2jinhj@
입력 2019-04-11 14:43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전 회장이 제출한 자구계획안에 대해 다소 회의적인 입장을 내놨다. 대주주의 재기를 위한 목적으로 5000억원을 지원하면 안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최 금융위원장은 11일 신한은행 퓨처스랩 제 2개소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전 회장이)모든 것으로 내려놓겠다고 했는데, 또 다시 3년을 달라고 하는 게 어떤 의미인지 그런 것을 잘 봐야 하지 않겠냐"며 "그동안 아시아나 항공이 30년이라는 시간이 주어졌는데 이 상황에서 또 다시 3년을 달라고 하는 게 과연 어떤 의미인지 (채권단이) 판단해 보겠죠"라고 말했다.
이어 최 위원장은 "채권단이 박 회장이 물러나면 아들이 물려받게 될 텐데 뭐가 달라지는 건지 이런 부분을 포함해서 판단할 것이라고 본다"며 "채권단이 대주주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아시아나 항공이라는 회사를 살리기 위한 것이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날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을 전량 채권단에 담보로 맡기겠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 등을 포함한 자산을 매각하고 이를 대가로 채권단에 5000억원의 유동성을 지원을 요청했다.


최 위원장은 "(5000억원이라는)그만한 돈을 지원하고자 한다면 이런 원칙에 입각해서 검토를 해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며 "자구계획안이 진정성을 가지고 최선을 다한 것인지 봐야할 것"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금호아시아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따로 입장은 전달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최종구 금융위원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