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베트남 10주년 기념행사 및 연도대상 열어

황병서기자 ┗ G2 기침에 몸살난 한국수출… 소재·부품 3년만에 내려앉았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한화생명, 베트남 10주년 기념행사 및 연도대상 열어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4-12 14:13
한화생명 베트남법인은 11일(현지시간) 베트남 진출 10년을 맞아 다낭에서 기념행사와 2018년도 연도대상 행사를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베트남 다낭 빈펄 럭셔리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이 날 행사에는 백종국 한화생명 베트남 법인장을 비롯 직원과 설계사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 본사에서는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등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

베트남 정부측 인사로는 프응 응옥 칸(Phung Ngoc Khanh) 베트남 재무부 보험감독국장과 응오 비엣 쭝(Ngo Viet Trung) 부국장이 참석했다.

이외에도 지난해 8월 한화자산운용이 4억 달러 투자를 결정한 빈그룹의 빈벤처스 린 타이(Linh Thai) CEO 등도 참석했다.

2018년 한화생명 베트남법인 올해의 여왕은 당 반 안(Dang Van Anh)씨가 받았다. 당 반 안씨는 "한화생명이 베트남에서 영업을 시작한지 10년이 되는 해 여왕의 영예를 안게 돼 매우 기쁘다"며 "한화생명이 베트남 최고의 생명보험사가 될 때까지 많은 베트남 국민들의 꿈과 미래를 설계하는 최고의 설계사로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의 여왕 시상 외에 베트남 현지 직원 22명과 보험설계사 11명이 10년 근속상을, 영업우수 설계사는 32명이 받았다.

차남규 부회장은 "지난 10년간 베트남에서 영업을 시작한 생명보험사 중 가장 빠른 사업적 성과를 낸 베트남 법인 직원과 설계사의 노고를 치하"한다면서 "한화그룹의 '함께 멀리' 정신을 기반으로 향후 10년 후에는 동남아시아 선도 보험사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생명은 베트남 현지에서 영업하는 국내외 18개 생명보험사 중 8위를 기록하고 있다. 2018년 말 현재 직원수는 308명이며, 2009년 영업개시 450명에 불과했던 보험설계사 수는 1만4319명으로 늘어났다.

신계약실적(APE)은 영업 개시 첫 해인 2009년 410억동(VND)에서 2018년 말 현재 8715억동(VND)로 성장했다. 수입보험료도 322억동에서 2만1334억동으로 성장했다. 점포수는 2009년 호치민2개, 하노이1개에서 다낭, 껀터 등 주요 도시를 거점으로 106개로 늘며 전국적인 영업망을 구축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화생명 베트남법인 진출 10주년 기념행사 및 연도대상 시상식에서 (왼쪽부터)백종국 법인장, 차남규 부회장, 올해의 여왕 수상자인 당 반 안, 루 타이 투안 영업본부장, 부 바 뚜인 북부지역 본부장이 여왕 시상후 기념촬영했다. 한화생명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