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라이프플러스 벚꽃피크닉, 기상악화로 14일 행사 취소

주현지기자 ┗ 한화생명 드림플러스, 스타트업 해외 진출 지원

메뉴열기 검색열기

한화 라이프플러스 벚꽃피크닉, 기상악화로 14일 행사 취소

주현지 기자   jhj@
입력 2019-04-14 15:00

13일 행사에 시민 4만여명 참여하며 성황리에 마무리


14일 예정됐던 한화그룹 5개 금융계열사의 '라이프플러스 벚꽃피크닉 2019'가 기상 악화로 취소됐다.


한화그룹 5개 금융계열사(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한화투자증권, 한화자산운용, 한화저축은행)는 강우 등 기상 악화로 14일 벚꽃피크닉 행사를 취소한다고 이날 밝혔다. 앞서 벚꽃피크닉은 13일부터 14일까지 이틀간 이뤄질 예정이었다.
주최 측 관계자는 "강풍과 강우가 예상돼 방문객의 안전을 고려해 일정을 부득이 취소하게 됐다"며 "방문객의 혼선을 막기 위해 긴급히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행사 취소로 유라, 트웰브, 오웬, 십센치 등 아티스트의 공연 역시 내년을 기약하게 됐다.
전날 13일 63빌딩 앞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벚꽃피크닉에는 시민 4만여명이 참여했다. 방문객들은 자이언티, 헤이즈 등 아티스트의 공연은 물론 아트 전시관, 나만의 향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을 즐겼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13일 진행된 라이프플러스 벚꽃피크닉 2019 행사 전경. 한화생명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