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119의인상` 7명 선정

김광태기자 ┗ [U20월드컵] `막내형` 이강인, 골든볼 쾌거 `한국 남자선수 최초`

메뉴열기 검색열기

제1회 `119의인상` 7명 선정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4-14 18:02
119의인 기념장. 소방청 제공



소방청은 각종 재난·사고 현장에서 119가 도착하기 전에 위험을 무릅쓰고 다른 사람의 생명을 구한 시민 7명을 제1회 '119의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에게는 '119의인상' 기념장도 수여된다. 소방청은 표창의 정당·공정성 확보를 위해 공적사실에 대한 사실조사 후 그 결과를 토대로 소방청 공적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
수상자 장원갑씨(54)는 올해 1월 1일 불이 난 부산 동구의 주택 안에서 방범창을 부여잡고 고립된 피해자를 발견, 돌로 방범창을 부수고 구조했다. 박명제씨(60), 신봉철 씨(52)는 2월 9일 경남 김해의 주택 2층에 불이 나 사람이 갇힌 것을 보고 이불을 이용해 피해자를 빠져나오도록 도왔다.



전직 소방공무원인 배진석씨(56)는 지난해 6월 경기도 수원의 한 호수에 빠진 시민을 구조한 뒤 심폐소생술까지 한 다음 119에 인계했다.김영미씨(50), 최혜정씨(53)는 지난해 11월 5일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시민을 구하고 119에 신고했다.
유동운씨(37)는 같은 해 11월 8일 전북 고창에서 논으로 추락해 불이 붙은 차 안에 갇힌 피해자를 구조하고 119에 신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