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이승윤, 한 달 수입 증가로 "수입 소고기→한우 먹어"

뉴스부기자 ┗ 콜러노비타 신임 사장 문상영씨

메뉴열기 검색열기

`라디오쇼` 이승윤, 한 달 수입 증가로 "수입 소고기→한우 먹어"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4-15 13:59
사진='박명수의 라디오쇼' 인스타그램

개그맨 이승윤이 자신의 한 달 수입을 밝혔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개그맨 윤택과 이승윤이 '직업의 섬세한 코너'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박명수가 한 달 수입을 묻자 이승윤은 "(나는 자연인이다) 출연료를 격주에 받는다. 전에는 매니저와 수입산 소고기를 먹었다면 요즘에는 일주일에 한번 정도 한우를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택은 "마음을 조금 내려놨다. 경제적인 변화보다 마음의 변화로 많이 내려놓고 살고 있다"며 "이번 달 일이 조금 줄어도 행복한 느낌으로 산다"고 털어놨다.
두 사람은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 출연 중이다. 방송에서 이승윤은 '생선대가리 카레', '고라니 생간'을, 윤택은 '귀뚜라미 밥' 등 자연인의 괴이한 음식을 먹으며 화제를 낳았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