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메트리 그녀석’ 박진영, 납치된 신예은 구할까 “긴장감 최고조”

뉴스부기자 ┗ 박유천 프로필삭제한 씨제스 측, "신뢰관계 회복할 수 없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박진영, 납치된 신예은 구할까 “긴장감 최고조”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4-15 14:41
(사진 제공=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박진영이 신예은을 구하기 위한 사이코메트리를 시작한다.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오늘(15일) 방송에서는 윤재인(신예은) 납치 사건의 전말이 드러나면서 손에 땀을 쥐게 할 서스펜스 수사극이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서는 윤재인이 의문의 남자(이승준)에게 납치를 당하며 충격적인 엔딩이 그려졌다. 이름조차 밝혀지지 않은 남자는 2005년 영성아파트 사건 때부터 강성모(김권)를 지켜봤고 이안(박진영)을 칼로 찔러 살해 시도까지 했던 잔혹한 인물이다.

무엇보다 그와 의미심장한 연결고리가 있는 듯 했던 강성모는 돌연 휴직계를 내고 주변 CCTV 동선을 체크한 지도와 '윤재인을 부탁한다'는 메모만 남긴 채 사라졌다. 막막한 미궁 속에서 이안은 윤재인을 찾아 지켜낼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애타는 마음이 폭주하고 있다.



특히 욕조에 갇혀 옴짝달싹할 수 없게 된 채 기절한 윤재인과 이를 빤히 바라보는 의문의 남자(이승준)에게선 도무지 감정을 읽어낼 수조차 없어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섬뜩함을 안긴다.
윤재인이 남긴 흔적을 찾기 위해 쉴 새 없이 사이코메트리를 한 이안은 마침내 그녀가 갇혔던 장소에 도착하지만, 이내 놀란 표정으로 앞을 바라보고 있어 과연 그곳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고 있다.

박진영이 신예은을 무사히 구할 수 있을지는 오늘(15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10회에서 밝혀진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