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민영-김재욱, 역대급 “핑퐁 케미”로 여심 저격!

뉴스부기자 ┗ 콜러노비타 신임 사장 문상영씨

메뉴열기 검색열기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김재욱, 역대급 “핑퐁 케미”로 여심 저격!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4-15 16:00
사진=tvN 제공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김재욱이 환상의 호흡으로 여심을 초토화하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은 직장에서는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 분)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 분)을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로, 첫 방송부터 붙으면 터지는 박민영-김재욱의 케미로 큰 화제를 몰고 있다.
특히 극중 티키타카(짧은 패스를 주고받는 축구 전술을 뜻하는 단어)를 연상케 하는 두 사람의 대화법은 큰 웃음을 자아내는 동시에 미묘한 기류를 느끼게 하는 핑퐁 케미를 뽐냈다. 이 묘한 긴장감과 아슬아슬한 기류가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박민영과 김재욱의 '핑퐁 케미'는 두 사람의 첫 만남에서부터 시작됐다. 아이돌 시안(정제원 분)의 입국 사진을 찍으려던 덕미와 몰려드는 팬들을 피하려던 라이언이 뒤엉켜 넘어지는 장면에서 라이언은 덕미에게 "고작 저런 자식 찍기에는 카메라가 지나치게 고성능인 것 같아서"라며 '입배틀'에 불을 붙였다. 이런 그의 도발에 덕미는 "잘못은 제가 했는데 왜 시안이한테 그러세요?"라고 맞받아치며 전투의지를 불태웠다.



이 '공항 입배틀' 장면은 덕미와 라이언의 심상찮은 인연과 핑퐁 케미스트리를 알리며 여성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이 외에도 '연유라떼 오더 신경전', 덕미의 '복직 거부 선언' 장면 등 서로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뼈 있는 한 방을 주고받는 모습은 두 사람의 달콤 살벌한 관계를 보여줬다. 무엇보다 2화 엔딩에서는 그동안의 오해를 풀고 다시 큐레이터로 복직하게 된 덕미와 그를 생각하는 라이언의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의 심장을 몽글몽글하게 만들었고, 두 사람이 함께 일하기 시작하며 어떤 모습으로 심장을 뒤흔들지 기대감도 상승시키고 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