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업계, 강원 산불 피해 10억원 의약품 기부

김수연기자 ┗ "최저 혈압 높아도 뇌졸중·심근경색 위험↑"

메뉴열기 검색열기

제약업계, 강원 산불 피해 10억원 의약품 기부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19-04-15 14:41
서울 방배동에 위치한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전경.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공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강원도 산불 피해와 관련해 10억원 상당의 구호의약품을 이재민에게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협회는 이재민들이 빠른 시간 안에 필요한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난 8일 회원사에 긴급히 공문을 보내 구호의약품 품목과 수량 등을 제출받았다. 협회에 따르면 15일 현재 국내 제약회사 34곳에서 진통소염제와 항생제, 감기약, 항궤양제, 항진균제, 피부질환치료제, 비타민제제 등 현장에서 필요한 256개 품목, 시가 9억 8364만원의 의약품 등을 지원했거나 지원할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강원 산불 피해와 관련해, 의약품 지원 단일창구인 협회에 접수된 의약품은 대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등 보건의료단체와 NGO 등을 통해 피해지역에 전달돼 현지 의료지원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제약기업들이 강원 산불로 인해 커다란 고통을 받고 있는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산불피해가 하루 빨리 복구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모았다"면서 "제약산업계는 향후에도 의약품 기부 등 국민산업으로서의 사회적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