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하반기까지 실적 반등 지연…목표가↓"<이베스트투자증권>

김민주기자 ┗ [특징주]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美 출시 연기에 관련주 하락세

메뉴열기 검색열기

"롯데쇼핑, 하반기까지 실적 반등 지연…목표가↓"<이베스트투자증권>

김민주 기자   stella2515@
입력 2019-04-15 09:02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5일 롯데쇼핑에 대해 할인점 및 백화점 구조조정 지연으로 하반기까지 실적 반등이 늦춰질 것으로 내다봤다. 목표주가를 종전 26만원에서 22만5000원으로 내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분기 매출은 작년보다 2.6% 증가한 4조4608억원을, 영업이익은 12.8% 증가한 1865억원을 각각 기록하며 하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린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백화점 부문의 신장률은 전년 동기대비 0.6% 수준으로 추정한다"면서 "경쟁사 대비 다소 약한 성장폭은 지난해 평창 올림픽 라이선싱 상품 매출 호조에 따른 역기저 효과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오 연구원은 또 "백화점은 2019년 8개 폐점을 계획 중이고 연간 500억원의 비용 절감을 통해 수익성 개선 노력이 지속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할인점 부문의 신장률은 -3.6%로 추정됐다. 그는 "최근 온라인 식료품 시장 플레이어 증가에 따라 객단가보다는 객수의 감소가 할인점 기존점 부진의 요소"라고 분석했다.

오 연구원은 또 "할인점 구조조정은 올 한해 동안 지속될 전망이며 백화점 부문 역시 폐점과 구조조정 작업을 진행해 회사의 실적 개선은 하반기로 지연될 것"이라며 "다만 슈퍼 부문의 회복과 온라인 투자, 해외 할인점 불확실성 해소에 대한 내용은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