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단 자구계획 거부에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닥

김양혁기자 ┗ 쌍용차, 노조 가족과 나들이… 전주 한옥마을서 역사 기행

메뉴열기 검색열기

채권단 자구계획 거부에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닥

김양혁 기자   mj@
입력 2019-04-14 20:46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금호아시아나그룹 채권단이 5000억원의 유동성 지원 조건으로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 3조원에 달하는 아시아나항공 차입금을 막기 위해서는 회사 매각 이외에 뾰족한 수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14일 재계 소식통에 따르면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요청했던 5000억원 추가자금을 영구채 형태로 하는 방안으로 지원하면서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매각하는 조건을 달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되면 금호아시아나그룹으로서는 기존 그룹 핵심 자산인 아시아나항공을 털어내지만, 금호고속과 금호산업 등은 살릴 수 있게 된다.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작업을 채권단이 주도하기 위해 채권단에 출자전환 옵션을 부여하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단 고위 관계자는 "시장에선 아시아나항공을 파는 것밖에 도리가 없다는 인식이 팽배한 것 같다"고 말했다.

채권단의 다른 관계자도 "금호아시아나와 실무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회사 측이 가부간 입장을 정해 발표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는 지난 10일 채권단에 박삼구 전 회장의 영구 퇴진, 박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에 담보 설정,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매각 등을 조건으로 5000억원의 자금수혈을 요구했다.

그러나 채권단은 이튿날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며 금호아시아나의 자구계획을 거부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박 전 회장이 물러나고 아들이 경영하겠다는데, 그 두 분이 뭐가 다르냐"며 오너 일가가 금호아시아나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권단 안팎에선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갔으며, 박 전 회장의 '결단'만 남은 상황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린다.


채권단과 금호아시아나가 이미 매각을 전제로 자금수혈 규모, 매각 방식, 채무의 출자전환 등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는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금호 측이 이번주 중 최대한 서둘러 수정 자구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며, 공식 제출되면 채권단 회의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하겠다"면서도 "(매각 등을 포함한) 수정 자구계획에 양측이 합의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 전 회장이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으로 수직계열화해 지배하고 있다. 따라서 매각이 확정되면 금호산업의 아시아나항공 지분(33.47%)을 팔게 된다.

채권단 관계자는 "박 전 회장이 결단을 내리면 아시아나항공도 정상화되고, 그룹도 채권단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다만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은 별도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회사 관계자는 "채권단에서 결정하는 사안인 만큼 그룹 측에서 확인된 사안은 없다"고 했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