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교체 없는 한국 제조업, 성장엔진 식어간다

박정일기자 ┗ 메모리반도체 가격 바닥쳤나?…"아베에게 달렸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선수 교체 없는 한국 제조업, 성장엔진 식어간다

박정일 기자   comja77@
입력 2019-04-15 18:15

통신 등 성장 품목 점유율 하락
쇠퇴 업종은 오히려 증가 추세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우리 제조업이 글로벌 상황을 거슬러 거꾸로 가고 있다. 최근 20년간 글로벌 성장 업종에선 점유율이 떨어진 반면 쇠퇴 업종에서는 오히려 상승하는 등 '산업 신진대사'가 역류하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아울러 주력 업종의 교체가 거의 이뤄지지 않는 가운데, 일부 업종에 대한 편중이 여전히 심각한 수준이어서 '성장엔진'이 식어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다.
15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작성한 '한국 제조업의 중장기 추세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7년과 2017년의 수출액 상위 10개 품목을 비교한 결과 2개만 교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컴퓨터부품과 모니터가 10대 품목에서 빠진 대신 특수선박(해양플랜트)과 유화원료가 새로 포함됐다.

같은 기간 중국에서는 인쇄기, 스웨터, 변압기, 여성정장 등 4개가 10대 수출품목에서 제외되고 자동차부품, 램프·조명기구, 가죽가방, 가구 등이 추가된 것과 비교하면 교체율이 절반에 그친 것이다. 선진국 진영과 비교해도 독일(3개 교체)보다 적었고, 일본·미국(각 2개 교체)과는 같았다.

특히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10대 품목의 비중은 한국이 지난 2017년 기준으로 46.6%에 달해 일본(33.8%)과 중국(27.9%), 독일(28.0%), 미국(30.1%) 등을 훨씬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의는 보고서에서 "10년간 수출 상위 10개 품목 가운데 8개가 바뀌지 않고, 10대 수출품목의 비중이 경쟁국들에 비해 10%포인트 이상 높다는 것은 (제조업의) 고착화와 편중화를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한국은 최근 전세계적으로 무역 규모가 증가하는 성장 업종에서는 부진한 반면 성장력이 떨어지며 도태, 또는 사양의 조짐을 보이는 업종에선 점유율이 더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전세계 주요 40개 제조업종 중 석유정제, 통신, 의약, 비철금속, 정밀기기 등이 '5대 성장 업종'으로 분류됐는데, 한국은 지난 1995년과 2016년 사이에 통신기기와 의약, 비철금속 업종에서 글로벌 생산 점유율이 하락했다. 반대로 제지, 섬유, 특수목적기계, 의류, 일반가전 등 '5대 쇠퇴 업종' 가운데 섬유만 제외하곤 모두 같은 기간에 글로벌 점유율이 상승했다. 또 제조업 부문의 차세대 신산업으로 화장품과 의약업종이 부상하고 있지만,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0.86%와 0.55%에 그쳐 주력산업으로 자리매김하기에는 미약한 수준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서비스산업에선 게임이 '한류 콘텐츠산업'의 선도 업종으로 집중 육성되고 있지만 매출액 기준으로 세계 10위권 기업이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제조업의 국내 생산액이 2012년 이후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고, 해외법인 매출액도 2014년 이후 감소하는 등 우리 제조업은 중장기적인 쇠락 추세에 진입한 상태"라면서 "특히 제조업의 역동성과 신진대사가 저조하다"고 진단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도 이달초 여기자 포럼 강연에서 "미래로 가는 길에 우리가 앞서가지 못하고, 다른 나라에서 버리고 가는 길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대로 가면 미래에 격차가 더 벌어지지 않을까 하는 불안이 상당히 있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