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수소에너지기업과 손잡고 친환경 상용차 공략 나선 현대차

김양혁기자 ┗ 르노삼성, 1년 끌어온 임단협 ‘매듭’…QM6·XM3 타고 재도약

메뉴열기 검색열기

스위스 수소에너지기업과 손잡고 친환경 상용차 공략 나선 현대차

김양혁 기자   mj@
입력 2019-04-15 18:15

시장선점·판매확대 두토끼 잡기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부사장(오른쪽)과 롤프 후버 스위스 H2 에너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자동차가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과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전기차와 함께 궁극의 친환경차로 꼽히는 수소연료전기차 시장 선점은 물론, 부진한 상용차 판매도 끌어올릴 수 있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15일 서울 양재동 사옥에서 스위스 H2E와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H2E는 수소 생산·공급 솔루션과 컨설팅을 제공하는 수소 에너지 전문 기업이다. 작년 5월 출범한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의 사업개발과 수행을 담당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계약으로 설립하는 합작법인에 오는 2025년까지 7년간 매년 단계적으로 총 1600대 규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하게 된다.


합작법인은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를 통해 스위스 지역의 다양한 대형 상용차 수요처에 현대차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리스 형태로 제공하는 등 수소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수소전기 상용차로 유럽 국가별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하고, 앞으로 국내시장은 물론 미국 등 다른 국가로 시장 확대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이로써 현대차는 수소 상용차 시장 확대로 자연스레 상용차 시장에서 겪고 있는 판매 부진도 해결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현대차는 상용차 시장에서 급격한 판매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작년 현대차의 트럭 판매량은 15만5030대로, 전년(16만3067대)보다 4.93% 줄었다. 2011년 약 17만대에 달했던 트럭 판매량은 매년 등락을 거듭하며 신음하고 있다. 작년 현대차는 결국 상용차를 만드는 전주공장 생산물량을 줄이기로 하고, 생산직 인원들도 다른 공장으로 재배치하기로 했다.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부사장은 "합작법인 설립으로 현대차는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통해 스위스를 시작으로 유럽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수소전기 트럭 상용화를 계기로 수소전기차 분야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롤프 후버 H2E 회장은 "수소 기술력의 선도 기업인 현대차와 H2E의 합작법인 설립으로 유럽 시장에서 친환경 상용차 확대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자부심을 느낀다"며 "H2E는 현대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이 잘 활용될 수 있는 수소 생태계 조성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전했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