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달라진 `2020년형 K9`… 첨단 편의사양 놀랍네

김양혁기자 ┗ 현대차그룹, 하이브리드차 주행·연비·내구성까지 ‘3박자’ 잡았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확 달라진 `2020년형 K9`… 첨단 편의사양 놀랍네

김양혁 기자   mj@
입력 2019-04-15 18:15

내비 자동 무선 업데이트 기본
전트림에 스마트폰 무선충전도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기아자동차가 플래그십(기함) 더 K9(사진)의 연식변경 모델을 내놨다.

기아차는 디자인 요소를 강화하고, 소비자 선호 편의사양을 확대 적용한 '2020년형 더 K9'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더 K9 전 트림에는 내비게이션 지도와 소프트웨어를 무선으로 내려받아 자동으로 업데이트하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를 기본 적용했다. 이는 기아차 최초로 적용된 것으로 내비게이션을 사용 중인 상태에서도 자동으로 내려받고 설치를 진행한다. 업데이트 중 시동을 꺼도 재시동 시 중단된 부분부터 이어 업데이트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외에 앞좌석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도 전 트림에 기본화하고, 플래티넘Ⅲ, 마스터즈Ⅲ 이상에는 파워도어 시스템 등을 적용한다. 차량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인하 기준 5419만~9179만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2020년형 더 K9은 운전자를 배려하는 최첨단 기술, 다양한 고객의 취향을 고려한 품격 있는 디자인, 운전자와 교감하는 실내를 자랑한다"며 "고급 대형 세단을 기대하는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더 큰 만족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