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산타로사 태양광발전소 첫 상업운전…`에너지 디벨로퍼` 속도 내는 이해욱 회장

박상길기자 ┗ 삼성물산, 1분기 영업익 1052억…전년 동기 대비 `반토막`

메뉴열기 검색열기

칠레 산타로사 태양광발전소 첫 상업운전…`에너지 디벨로퍼` 속도 내는 이해욱 회장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19-04-15 18:15

대림산업, 12곳 건설 운영 계획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이해욱 대림산업 회장(사진)이 에너지 디벨로퍼로 속도를 내고 있다.
대림산업은 대림에너지가 15일(현지시간) 칠레 산타로사 태양광 발전소 상업운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작년 12월 사업권을 인수한 칠레 태양광 사업 중 하나로 가장 먼저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대림에너지는 칠레 중북부에 걸쳐 9MW(메가와트)급 태양광 발전소 12개를 건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칠레의 분산 전원 정책에 따라 해당 지역에 직접 전력을 공급하며 생산되는 모든 전력을 정부가 구매한다.

대림에너지는 상업 운전 이후 25년간 발전을 통한 매출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공급에 따른 탄소배출권 거래를 통해 추가 수익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대림에너지가 5000만 달러(570억원)를 투자해 단독 추진하는 것으로 기술 및 경영지원 계약을 통해 사업 전반을 관리한다.

총사업비는 1억8000만 달러(2000억원)다. 대림에너지는 지난달 미래에셋대우를 통해 사업비의 약 72%인 1억3000만 달러(1430억원)를 프로젝트 파이낸싱으로 조달했다.

대림 이해욱 회장은 신성장동력으로 에너지, 석유화학, 호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디벨로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대림에너지는 발전 디벨로퍼를 위해 2013년 12월 설립된 뒤 한국을 비롯해 호주,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요르단, 칠레에서 4.2GW(기가와트)의 설비용량을 확보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대림에너지는 작년 연결 매출 860억원, 당기순이익 318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약 2.5배와 3배 성장했으며 영업이익률은 52.2%를 기록하고 있다.

대림 관계자는 "대림에너지는 그룹의 주요 성장동력 중 하나인 발전, 에너지 분야의 디벨로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사업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며 "현재 공사 중인 프로젝트 외에도 다양한 발전 프로젝트를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