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콘텐츠 쌍끌이, 시장 이끌것"

안경애기자 ┗ 中 약진·만성적자 해소… 경비절감 특단조치

메뉴열기 검색열기

"5G 콘텐츠 쌍끌이, 시장 이끌것"

안경애 기자   naturean@
입력 2019-04-16 09:15

LGU+ "관련업체와 제휴 통해
영화·게임 등 1만5000편 제공"





LG유플러스가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공연, 게임 등 5G 전용 콘텐츠를 대폭 강화해 5G 조기 확산에 나선다. 전문분야 기업들과의 전방위 제휴를 통해 1만5000편의 전용 콘텐츠를 내놓을 계획이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5G 조기 확산을 위해 VR, AR, 아이돌 라이브 공연 콘텐츠, 게임 등 5G 전용 콘텐츠를 연말까지 1만5000개 이상으로 확대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이 회사는 현재 VR 400여편, AR 400여편, 공연 콘텐츠 5300여편 등 총 100여편의 U+5G 전용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앞으로는 기존 콘텐츠를 5G용으로 변환하는 수준에서 나아가 5G 전용 콘텐츠 확대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자체 제작과 국내외 기업과의 제휴를 동시에 확대한다. VR 플랫폼 'U+VR'은 5G 전용 콘텐츠를 연말까지 1500편으로 늘린다. VR 제작기술 보유 회사인 벤타VR에 직접 투자하고 VR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지금까지 벤타VR을 통해 제작한 콘텐츠는 100여 편으로 U+VR 에서만 제공한다. 구글과도 공통 투자해 VR 콘텐츠를 공동 제작한다. 콘텐츠는 상반기 중 U+VR 플랫폼과 유튜브에서만 제공한다.

특히 대부분의 콘텐츠를 고화질 3D VR 콘텐츠로 제공해 차별화를 꾀한다. 3D 특수효과를 적용한 VR 웹툰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국내 웹툰 제작 스튜디오인 호랑스튜디오와 독점 계약을 맺었다. 콘텐츠의 음향 퀄러티를 높이기 위해 음악감독인 서울예대 김정배 교수와도 협업에 나선다.

콘텐츠 종류도 다양화한다. 유명 연예인과 일대 일로 데이트하는 스타데이트를 비롯해 웹툰, 여행지 감상 등으로 확장한다. 이를 위해 최근 글로벌 VR영상 앱 플랫폼인 미국 어메이즈VR에 투자하고 3D VR 콘텐츠를 국내 독점 제공한다.

게임 VR 콘텐츠 분야에서는 고용량 VR게임을 설치하지 않고 5G 네트워크에서 바로 실행하는 클라우드 VR게임 시범서비스를 상반기 시작한다. .

5G 전용 AR 콘텐츠도 연내 1000편으로 늘린다. 360도 입체 영상촬영 기술을 보유한 미국 8i와 독점 계약을 맺고, 아시아 최초의 AR콘텐츠 제작 전용 스튜디오를 구축한 데 이어 5G AR 전용 콘텐츠를 제작해 제공하고 있다. U+AR에서는 청하, AOA 등 K팝 콘텐츠를 비롯한 400여 편의 5G 전용 콘텐츠가 제공되고 있다. 이동통신사 중 5G 전용 AR콘텐츠를 직접 제작 공급하는 것은 세계 최초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제작한 콘텐츠에 컴퓨터 시각효과를 더하기 위해 국내 시각특수효과 기업인 덱스터와도 협업한다. 이를 통해 고품질 볼륨·메트릭 콘텐츠를 직접 제작한다. 실사를 기반으로 360도 입체영상 기술을 적용한 콘텐츠로, 실사 영상을 360도 어느 방향이나 돌려가며 볼 수 있다.

본방송과 동시에 아이돌 멤버 3명까지 동시 시청이 가능한 공연 서비스인 U+아이돌라이브는 상반기 중 전용 콘텐츠를 7500개로 확대하고 연말까지 1만3000편 이상 확보한다. SBS플러스 음악방송 '더쇼' 및 JTBC '아이돌룸' 등 인기 프로그램을 독점 계약, 아이돌 직캠 영상을 단독으로 제공한다.

게임 영역 확장에도 나서 하반기에 게임 수를 대폭 늘린다. 리니지2레볼루션 등 11종의 인기 게임을 이달 중 우선 제공하고, 이 가운데 5종은 가입 후 90일간 게임 이용시 사용되는 데이터에 대해 무과금(제로레이팅) 프로모션을 지원한다. 북미와 서유럽 등에서 클라우드 게임 베타 서비스를 제공 중인 미국 엔비디아와 제휴, PC게임으로 인기 있는 포트 나이트, 리그 오브 레전드 등 500여 종의 클라우드 게임을 하반기 단독 출시한다. 국내 데이터센터에 지포스나우 게임 서버를 설치하는 방식이다.

5G게임 특화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핀란드 해치엔터테인먼트와도 5G VR게임 독점공급 양해각서를 맺고 게임 출시를 준비 중이다.

스포츠 분야에서는 타임슬라이스 솔루션을 보유한 미국 4D리플레이와 독점 계약을 맺었다.

U+프로야구는 4K 초고화질로 촬영해 경기 중 경기장 구석구석을 확대해 볼 수 있고, 서울 잠실구장에는 60대의 카메라를 설치해 타석과 홈플레이트에서의 모습을 각도와 시간을 돌려가며 시청할 수 있다. SBS골프와도 제휴해 KLPGA 경기를 시청할 수 있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전무)는 "고객들이 5G를 실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안정성을 높여나가는 한편 U+ 5G 전용 콘텐츠를 대폭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