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연료전지·소재사업 분할

박정일기자 ┗ "전기자전거 배터리, 5년 뒤 2배 성장"…삼성SDI, 점유율 44%

메뉴열기 검색열기

두산, 연료전지·소재사업 분할

박정일 기자   comja77@
입력 2019-04-15 20:54

독자경영체제 갖춰 … 상장예정
연료전지·바이오 '선택과 집중'


두산퓨얼셀(가칭) 공장 전경.

㈜두산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두산이 연료전지와 전지·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소재 사업을 분할해 독립 회사로 키운다. 두산 측은 상장 등의 과정을 거쳐 기업가치를 높이고 투자재원을 마련할 것으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산은 15일 이사회를 열고 연료전지, 소재사업 등 두 개 사업부문을 분할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분할로 신설하는 두 회사는 두산퓨얼셀(가칭)과 두산솔루스(가칭)로, 독자 경영체제를 갖춘 뒤 주식시장에 각각 상장할 예정이다.

㈜두산 관계자는 "연료전지와 소재사업 분야는 최근 시장 상황과 전망을 볼 때 빠른 성장이 예상되고 있어 공격적인 경영으로 시장을 선점할 필요가 있는 시점"이라면서 "독자 경영체제를 갖춰 대내외 경영환경에 발빠르게 대처하고 전문성을 강화 성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분사로 두산퓨얼셀(가칭)은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에, 두산솔루스(가칭)은 전지박, OLED 등 전자소재와 화장품, 의약품 등에 활용되는 바이오소재 사업에 각각 집중한다. 두산 측은 연료전지 사업의 경우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시장 진입 후 3년 만인 지난해 처음으로 수주 1조원을 넘어서며 성장세를 이어갔고, 올해도 1조 3600억원 가량 수주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회사 측은 아울러 OLED 소재 등도 역시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회사 관계자는 "전지박 시장은 전기차 시장 급성장에 따라 2025년까지 연평균 42%씩 가파르게 성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찬가지로 바이오소재 분야도 헬스·뷰티 산업의 지속적인 확대에 힘입어 시장이 커질 것으로 기대했다. 회사 관계자는 "두 사업부문을 상장하면 기업가치를 제대로 평가 받을 것"이라며 "투자재원을 확보하는데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두산은 두 회사의 분할 및 재상장 안건을 오는 8월 13일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승인을 얻은 뒤 10월 1일을 분할기일로 분할할 예정이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