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술표준원, 걸프지역표준화기구와 `인증규제 해소` 협의

예진수기자 ┗ WTO 이사회에서 일본 수출규제 놓고 한일 격돌

메뉴열기 검색열기

국가기술표준원, 걸프지역표준화기구와 `인증규제 해소` 협의

예진수 기자   jinye@
입력 2019-04-18 13:23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걸프지역표준화기구(GSO)와 공동워크숍을 열고, 한국 수출기업의 애로 해소 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GSO는 중동지역의 표준화기구로 걸프협력회의(GCC) 소속 6개국(UAE,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카타르, 오만, 바레인)과 예멘 등 총 7개국으로 이뤄졌다.
국표원은 수출기업 애로 해소를 위해 2011년부터 GSO와 표준·인증 분야 교류협력을 이어왔으며, 올해부터 매년 2차례 중동과 한국에서 공동워크숍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표원 관계자는 "GSO 7개국 주요 규제대상 품목 수출이 41억달러(약4조6000억원) 규모에 그치지만 향후 할랄제품 수출 가능성 등을 감안할 때 성장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라며 " GSO 7개 회원국의 통합인증제도 도입에 따른 기술규제 관련 선제 대응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말했다.


최근 GSO 회원국들이 경제성장과 산업 다각화에 맞춰 품질·안전·에너지·환경보호 등을 목적으로 기술규제를 강화하면서 우리 수출기업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GSO는 7개 회원국에서 통용되는 통합인증(GSO 인증) 제도를 도입, 장난감, 타이어, 에어컨·냉장고 등 저전압기기에 대한 인증취득을 의무화했다. 또 2020년 전후 강제인증 대상을 에너지소비효율, 유해물질 제한(RoHS) 등 18개 분야로 확대될 예정이다.

국표원은 "이번에 기업애로 해소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최신 기술규제 정보와 할랄제품 관련 인증정보를 파악하고 GSO 규제당국자와 우리 기업 간 협력채널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