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연내 부산항 북항 통합운영사 출범...항만 효율성 제고 기대

황병서기자 ┗ 김성태 "궤변 일삼는 정치검찰 사라져야"

메뉴열기 검색열기

해수부, 연내 부산항 북항 통합운영사 출범...항만 효율성 제고 기대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4-18 15:10
연내 부산항 북항의 소규모 터미널 체계가 대형 터미널 체계로 재편된다. 대형 터미널 체계로 통합됨에 따라 규모화가 이뤄져 항만 효율성이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는 19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부산항 북항 통합을 위한 기본협약 체결식'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문성혁 해수부 장관,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이준갑 부산항터미널 대표이사, 박성순 동부부산컨테이너터미널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다.

최근 전 세계 해운항만산업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대형 터미널 체계로 운영되고 있는 것에 비해 부산항은 다수의 소규모 터미널 체계로 운영돼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또 터미널 규모가 작아 다른 부두로의 환적과 배가 정해진 기일을 넘어 항구에 머무르는 체선 등이 잦았다.

이에 해수부와 부산항만공사는 지난해 '부산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체계 전면 개편계획'을 발표하는 등 적극 추진해왔으며 이번에 부산항 북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간 통합 기본방안을 확정했다.


기본협약은 신선대·감만 부두 운영사(부산항터미널) 및 신감만 부두 운영사(동부부산컨테이너터미널) 대표이사와 부산항만공사 사장 간에 체결한다.

기본협약은 △통합 운영사 주주 간 지분율 결정 기준 △고용 안정성 확보 △통합법인 설립을 위한 협의체 구성·운영 △상호 협력사항 등 통합을 위한 주요 사항을 담고 있다. 이후 운영사 간 추가적인 세부협의와 기업결합 심사 등의 절차를 통해 연내 통합 운영사를 출범할 계획이다.

부산항 북항 통합 운영사가 올해 안에 출범하게 되면 2016년 신선대, 감만부두 운영사 간 통합 이후 지속됐던 북항 통합과정이 마무리된다.

문성혁 장관은 "부산항이 세계적인 환적 거점항으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터미널 대형화를 통해 저비용 고효율 구조로 해운항만사업을 개편해 나가는 것이 필수"라며 "신항의 대형화도 추진되기를 희망하며 정부도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부산 북항의 부산항터미널 전경.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