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실리콘 빨대…친환경 쇼핑 늘었다

김아름기자 ┗ 현대百, 신촌점 리뉴얼 나선다…넷마블과 손잡고 체험존 오픈

메뉴열기 검색열기

장바구니·실리콘 빨대…친환경 쇼핑 늘었다

김아름 기자   armijjang@
입력 2019-04-23 09:01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플라스틱 오남용에 대한 우려가 늘어나면서 친환경 제품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비닐봉투 대신 사용할 수 있는 그물백과 플라스틱 빨대를 대체하는 다회용 실리콘 빨대 등의 매출이 급증세다.


23일 위메프는 일회용 비닐 봉투 규제가 시행된 지난 1일부터 보름간 장바구니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5배 이상(440%) 증가했다고 밝혔다.
휴대가 편리한 접이식 장바구니 매출은 601% 급증했다. 패션 소품과 장바구니 역할을 모두 만족하는 그물백 판매량도 269%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비닐 봉투 판매는 21% 감소했다.



플라스틱 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상품을 찾는 고객도 늘었다. 친환경 종이컵은 4배 이상(315%), 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한 실리콘 빨대는 8배 이상(747%)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종이 빨대(484%), 스테인리스 빨대(329%) 등도 많이 판매됐다.
위메프 관계자는 "필환경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환경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고객들이 친환경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가격과 친환경 기능을 두루 갖춘 다양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플라스틱 사용에 대한 우려가 늘면서 친환경 제품의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위메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