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프로필삭제한 씨제스 측, "신뢰관계 회복할 수 없다"

뉴스부기자 ┗ 홍현희 부친상…“22일 발인, 향후 일정 조율 중”

메뉴열기 검색열기

박유천 프로필삭제한 씨제스 측, "신뢰관계 회복할 수 없다"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4-24 19:16
박유천 프로필삭제 [디지털타임스DB, 포털에 소개된 소속사 연예인 정보 캡처]

박유천의 프로필이 삭제 당했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가 박유천과 전속 계약을 해지한 가운데 발 빠르게 흔적을 지워나갔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24일 "더 이상은 박유천과 신뢰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되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박유천은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린 대로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포털사이트 네이버, 다음의 소속사 연예인 정보에서 박유천의 이름과 사진을 삭제했다. 현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에는 김재중과 김준수만 JYJ로 표기되어 있다.

지난 23일 박유천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 앞서 진행한 소변 간이 시약 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왔으나 다리털에서 필로폰 성분이 검출되면서 앞선 결과가 뒤집어졌고 경찰은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