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 올해는 김혜자·정우성 … 인기리 종영된 `스카이캐슬` 4관왕

성진희기자 ┗ `차세대 K팝 대표 그룹` 스트레이 키즈, 해외문화홍보원 홍보대사 발탁

메뉴열기 검색열기

`백상` 올해는 김혜자·정우성 … 인기리 종영된 `스카이캐슬` 4관왕

성진희 기자   geenie623@
입력 2019-05-02 17:58

'눈이 부시게' '증인'으로 대상 영예
TV 부문 이병헌·염정아 최우수상





'2019 백상예술대상'의 대상은 김혜자와 정우성이 수상했다.

5월 1일 오후 9시, 서울 코엑스 D홀에서 제 55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3시간 동안 생중계로 JTBC를 통해 방송됐다. 이날 시상식 진행자는 신동엽·배수지·박보검이 맡았다.

'눈이 부시게'(김석윤 연출)로 드라마 부문 대상을 차지한 김혜자는 "대상 탈 줄 몰랐다. 작품상은 받았으면 했다"고 기뻐하며 "내 삶은 때로는 불행했고, 때로는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낮 꿈에 불과하다지만 그래도 살아서 좋았습니다"라고 '눈이 부시게' 속 명대사를 수상 소감으로 대신해 현장에 있던 모든 배우들과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만들었다.

이어 영화 '증인'(이한 감독)으로 영화 부문 대상을 수상한 정우성은 "최우수남우상 발표 끝나고 오늘도 조용히 팀들과 소주 마시고 자야겠다 생각했는데, 생각지도 못한 상을 주셔서 감사 드린다. 너무 빨리 받게 된 것 아닌가 생각 든다"고 소감을 밝히며, '증인'에서 호흡한 김향기를 보며 "향기야, 넌 그 누구보다도 완벽한 나의 파트너였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영화부문 작품상은 윤종빈 감독의 '공작'이, TV부문 드라마 작품상은 tvN '나의 아저씨'(김원석 연출)가 수상했다.

최우수 연기상 영화 부분은 '공작'의 이성민과 '미쓰백'의 한지민이 수상했다. 이성민은 "늘 마음의 빚이 있었는데, 살면서 이 친구에게는 이 빚을 어떻게든 갚아가겠다. 함께 출연한 황정민 배우에게 정말 감사드리고 미안하다. 쑥스럽지만, 저희 집사람과 아이에게도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작년 '청룡영화상' 수상에 이어 이날 다시 눈물을 펑펑 흘린 한지민은 "저희 영화가 우리 사회 아픈 현실을 작게나마 경종을 울리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시작과 과정은 많은 어려움 있었으나 지금 이 상이 힘든 여정을 함께해준 모든 분들께 빛나는 순간으로 조금이나마 보답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TV부문에서는 tvN '미스터 션샤인'의 이병헌과 JTBC 'SKY 캐슬'의 염정아가 최우수 연기상의 주인공이 됐다.

이병헌은 "드라마를 촬영하며 육아에 많은 도움을 못 주고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했음에도 제 편이 돼 뒷바라지 해주고 응원해준 제 아내(이민정)와 아들에게 이 상의 영광을 돌리겠다"고 고마워했다. 또, 염정아는 후보에 같이 올랐던 김서형에게 "정말 고마웠고 고생 많았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머무르지 않고 발전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했다.

영화부문 남자 조연상에는 '독전'(이해영 감독)에서 파격적인 열연을 펼쳤으나 지금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김주혁이, '미쓰백'에서 악역을 완벽하게 소화한 권소현이 차지했다. TV부문은 JTBC 'SKY 캐슬'의 김병철과 JTBC '눈이 부시게'의 이정은이 영예를 안았다.시상식의 꽃인 신인상의 영화부문은 '너의 결혼식'의 김영광이, '사바하'에서 존재감을 펼친 이재인이 차지했다. TV부문에서는 MBC '이리와 안아줘'의 장기용과 JTBC 'SKY 캐슬'에서 염정아의 딸로 등장해 눈부신 열연을 펼친 김혜윤이 수상했다.

특히, 대국민 드라마 JTBC 'SKY 캐슬'(조현탁 연출)은 이날 연출상을 비롯해 최우수연기상, 남자조연상, 신인 여자연기상 등 4관왕을 차지하며 그 인기를 입증했으며, 18년 만에 부활한 젊은연극상 시상도 진행됐다.

성진희기자 geenie623@dt.co.kr

사진=박동욱기자 fufu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