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발명가 ‘이천희’, 4시! 특허청 방송에 출연

이준기기자 ┗ 원자력硏 `정읍 첨단방사선과학연구소` 가보니

메뉴열기 검색열기

영화배우 발명가 ‘이천희’, 4시! 특허청 방송에 출연

이준기 기자   bongchu@
입력 2019-05-06 12:00
특허청은 유튜브, 페이스북 등을 통해 매일 오후 4시 방송되는 '4시! 특허청' 100회 특집 게스트로 영화배우 이천희씨가 출연한다고 6일 밝혔다.


이천희씨는 과거 KBS 사극 '대왕 세종'에서 측우기 등을 개발한 장영실 역을 맡아 연기했다. 특히 그는 2014년 자신이 직접 발명한 '휴대용 조립식 의자'를 특허출원해 2016년 특허등록 받는 등 영화계의 '천가이버'로 알려져 있다. 그가 발명한 의자는 동생과 함께 설립한 하이브로우 컴퍼니에서 판매되고 있다.
강원 원주시에 위치한 하이브로우 컴퍼니에서 진행된 100회 특집 녹화 방송에서 진행자는 이천희씨에게 '발명의 날이 언제인지, 지정이유가 무엇인지' 등 돌발질문을 했다. 이에 대해 이천희씨는 "발명의 날은 자신의 생일날(2월 19일)과 같은 19일이고, 가정의 달인 5월에 속해 있다"면서 "문종과 장영실이 세계 최초로 발명한 측우기를 세종대왕이 국민에게 공포한 날"이라고 정확하게 답해 발명가로써의 면모를 보여 방청객과 제작진로부터 환호성을 받았다.

지난해 12월 10일 첫 방송을 시작한 '4시! 특허청'은 SNS 일일 통합 조회수 700회 이상이며, 누적 조회수는 25만회를 넘었다. 지난 3월 인기 유튜버 회사원(최서희씨)와 협업으로 제작한 '짝퉁 화장품' 편은 17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해 가장 큰 인기를 모았다.


이춘무 특허청 대변인은 "100회까지 오는 동안 수고해 주신 제작진과 출연자에게 감사드린다"며 "우리 국민 모두가 지식재산과 친근해질 수 있도록 더욱 알차고 재미있는 방송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특허청은 발명특허 홍보를 위해 페이스북에서 '특허청과 가장 어울리는 연예인'을 추천받는 이벤트를 오는 10일까지 진행한다.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영화배우 발명가로 알려진 이천희씨(오른쪽)가 특허청의 '4시! 특허청' 100회 특집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해 발명을 주제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

특허청 제공

이천희씨가 발명해 특허로 등록된 '휴대용 조립식 의자'로, 하이브로우 컴퍼니를 통해 판매되고 있다.

특허청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