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골란고원 유대인 정착촌 부지 확정

김광태기자 ┗ 러 국방부 "러·中 공군, 아태지역서 첫 장거리 연합 초계비행"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스라엘, 골란고원 유대인 정착촌 부지 확정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5-13 11:38

네타냐후, 정식 인가절차 착수
트럼프 이름 딴 명칭으로 추진





이스라엘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름을 붙일 골란고원 내 새 유대인 정착촌 부지를 확정하고 정식 인가절차에 착수했다.
12일(현지시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사진)는 주례 내각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새 정착촌 명명 계획을 최근 총선을 거쳐 새로 구성될 내각에 제출해 승인을 받겠다고 했다고 AFP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달 23일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와 이스라엘의 분쟁지역인 골란고원에 대한 이스라엘의 주권을 인정하는 '역사적인 결단'을 내렸다며 그에게 이스라엘 국민들의 '감사하는 마음'을 표시하기 위해 고원 내 새 정착촌을 그의 이름을 따서 짓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3월 네타냐후 총리와 회담한 뒤 이스라엘의 골란고원 주권을 인정하는 포고문에 서명했다.
골란고원은 이스라엘이 1967년 제3차 중동전쟁(6일 전쟁)에서 승리한 뒤 점령한 지역이지만, 국제사회는 이를 시리아의 영토로 보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도 이곳을 불법 점령지로 규정한다. 안보리는 1981년 4월 결의 497호를 통해 이스라엘의 골란고원 병합을 무효로 선언했다. 그런 상황에서 미국은 골란고원을 이스라엘 영토로 인정한 첫 외국이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2월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한다는 이른바 '예루살렘 선언'을 발표하고, 이후 지난해 5월 14일 텔아비브에 있던 주이스라엘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겼다. 이스라엘은 14일 건국기념일을 앞두고 골란고원 내 새 정착촌뿐 아니라 광장·열차 정류장 등 다양한 공공장소에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을 딴 명칭을 붙이려는 작업도 추진 중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