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들로 "트럼프-시진핑, 내달 G20서 만날 것"

김광태기자 ┗ 러 국방부 "러·中 공군, 아태지역서 첫 장거리 연합 초계비행"

메뉴열기 검색열기

커들로 "트럼프-시진핑, 내달 G20서 만날 것"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5-13 14:05

"中, 라이트하이저·므누신 베이징 초청…美추가관세에 中보복조치 예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6월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나 무역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말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12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만날 가능성이 꽤 높다"고 말했다. 그러나 추가적인 무역협상 일정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G20 정상회의는 오는 6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다.
그러면서도 "중국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을 중국 베이징으로 초청했다"고 덧붙여 추가 협상 가능성도 열어뒀다.

추가적인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합의안이 도출된다면 G20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의 서명식이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도 보인다.

코들로 위원장은 "중국의 합의사항 입법화 여부가 최종 관건"이라고 지적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커들로 위원장은 중국이 일부 약속을 어긴 탓에 최종 합의가 무산됐다고 지적하면서 "중국의 불공정하고 불균형적이고 불법적인 무역관행을 해결해야 하는데, 지금으로서 난제는 합의사항을 중국의 입법화로 명문화하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더욱 확실한 조치가 필요하고, 그때까지 계속 관세를 부과해야 한다. 어떤 후퇴도 수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커들로 위원장은 △지식재산권 및 사이버 침해 △기술이전 강요 △관세·비(非)관세 장벽 등을 해결과제로 나열하면서 "매우 강력한 이행조항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막판 교착상태에 빠진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대해 "중국이 보복 조처를 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오늘 저녁이나 내일쯤이면 알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