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 1 영수회담 굽히지 않는 한국당, 청와대·여당은 5당 대표 회동 우선시

김미경기자 ┗ "내년도 최저임금 동결해야"

메뉴열기 검색열기

1대 1 영수회담 굽히지 않는 한국당, 청와대·여당은 5당 대표 회동 우선시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19-05-13 15:55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1대 1 회동을 하겠다는 고집을 꺾지 않고 있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측은 5당 대표 회동을 우선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대신 5당 영수회담 이후 한국당과 1대 1 회동을 추진할 가능성은 남아 있다.


황 대표는 13일 경북 구미시 선산읍 구미보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무조건 여야 대표들이 함께 모여야 한다고 하는데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서 저와의 단독 만남을 피하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면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영수회담을 왜 해야 하는지, 그리고 회담의 목적부터 다시 생각해야 한다. 애당초 정책 전환을 염두에 두지 않고 야당 대표들을 들러리 세우겠다는 발상부터 고쳐야 한다"고 각을 세웠다. 황 대표는 "민생 현장의 고통을 듣고 진지하게 대안을 논의하는 것만이 영수회담의 목적이 돼야 한다"며 "우르르 모여 대통령 듣기 좋은 이야기나 나누고 사진이나 찍는다면 국민에게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라고 5당 대표 회동에는 부정적인 의사를 내비쳤다. 다만 형평성 논란을 의식해 "한국당과 단독회담을 하는 것이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면 다른 당과도 (단독회담을) 하면 밀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수 있다"면서 "그렇게 하지 않고 국정을 일방적으로 이끌겠다고 하는 발상부터 독선이고 오만"이라고 했다.
하지만 청와대와 민주당 측이 문 대통령과 황 대표의 독대를 수용할 가능성은 현재로선 낮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5당 대표 회동이 조기에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면서 "당 대표 회동인 만큼 인도적 대북식량지원 문제를 비롯한 국정전반으로 의제를 넓혀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져 국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 역시 이날 기자들과 만나 "최대한 5당 대표 회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1대1 영수회담을 사실상 반대했다. 다만 청와대는 5당 대표 회동 이후 한국당과의 1대 1 회동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일단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모두 만나 국회를 정상화한 뒤 곧바로 황 대표와 회담할 수 있다는 뜻을 전달했고, (한국당의) 답을 기다리고 있다"며 "황 대표와의 (1 대1) 회담은 5당 대표 회동이 열리는 당일에 하거나, 따로 날짜를 잡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1대 1 회동 이후 5당 대표 회동을 하자고 주장하고 있어 조율점을 찾기가 수월한 상황은 아니다. 바른미래당이나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문 대통령과 한국당의 1대 1 회동을 곱게 여기지 않는 것도 걸림돌이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황 대표가 본인 '몸값' 올리기에만 골몰하고 있어 유감스럽다"면서 "대통령과 회동은 개인적인 아쉬움을 만회하는 자리가 아니라 산적한 국정 현안의 해법을 마련하는 자리라는 점을 명심해야한다"고 꼬집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한국당을 뺀 여야4당 대표들도 이날 초월회 회동에서 한국당의 조속한 국회 복귀를 요구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상황도 급박하고 민생 현장도 절박하다. 국회가 답을 못 낸다면 지탄을 받고, 그나마 유지되는 신뢰의 끈마저 떨어질까 걱정된다"면서 "민생 현안이 한둘이 아니고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등 줄줄이 할 일이 태산"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경북 일정을 이유로 초월회에 불참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13일 경북 구미시 선산읍 구미보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13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국회의장 주최 초월회 오찬 간담회에 참석한 각 당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동영 평화당 대표, 이해찬 민주당 대표, 문 의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