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경제제재 피하려 사이버범죄"

김광태기자 ┗ 한국 청소년 운동부족 세계 최악…여학생은 146국 중 `꼴찌`

메뉴열기 검색열기

"北, 경제제재 피하려 사이버범죄"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5-14 11:02

美 재무부, 가상화폐 활용 분석
라자루스일원 해커 박진혁 거론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는 6일(현지시간) 북한제재강화법 및 대통령 행정명령(13722호)을 근거로 북한 국적의 해커 박진혁(34)씨와 그가 소속된 '조선 엑스포 합영회사'를 독자 제재 명단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재무부는 박씨가 "2014년 소니픽처스 해킹사건, 2016년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사건, 지난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의 지휘를 담당한 음모의 일부"라고 설명하면서 박씨를 소니픽처스 해킹 등 혐의로 기소했다. 사진은 이날 로스앤젤레스에서 미 연방수사국(FBI) 관계자들이 박씨에 대한 지명수배 등 이번 사건과 관련해 설명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제제재를 회피하는 수단으로 가상화폐 시스템을 겨냥한 사이버범죄를 벌이고 있다고 미국 재무부가 분석했다.


14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시걸 맨델커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1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가상화폐·블록체인 기술 관련 회의에서 "정권과 악인들이 국제 금융거래시스템에서 차단되면 대안을 찾아왔듯 최근 일부 국가와 범죄자들이 경제제재에 따른 충격을 상쇄하기 위해 전자화폐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 국적의 해커로 알려진 박진혁을 예로 들었다.



맨델커 차관은 북한 연계 해커집단 라자루스 그룹의 일원인 박진혁 등이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으로부터 8100만달러를 탈취하는 과정에서 가상화폐 거래 시스템을 도난자금에 대한 '세탁' 및 이체 수단으로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미국 법무부가 그를 기소했고,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제재를 가했다"고 밝혔다. 맨델커 차관은 이어 "(경제)제재는 최근 몇 년간 미국 국가안보 전략의 가장 중요한 도구로 부상했다"고 강조하면서 특히 "현 행정부 아래 재무부는 이란과 북한, 러시아 등에 전례 없는 경제적 압박을 가했다"고 말했다.자유아시아방송(RFA)도 북한의 해커조직이 더욱 정교해진 해킹 기술로 북한 주재 외국 대사관들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을 벌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전했다.
RFA에 따르면 국제 사이버보안업체인 캐스퍼스키 랩은 13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 당국과 연관된 해킹그룹 스카크러프트(ScarCruft)의 최근 활동을 추적·관찰한 결과 이들이 새로운 해킹 기술을 활용해 북한 주재 외교공관을 공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