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만나주는 게 뭐 그리 힘드냐"....황교안 단독회담 요구에 대통령이 양보하라 또 조언.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박지원 "만나주는 게 뭐 그리 힘드냐"....황교안 단독회담 요구에 대통령이 양보하라 또 조언.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19-05-15 10:46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다시 한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편(?)을 들었다.


박 의원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5당 대표 회동 요구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독회담을 역제안한데 대해 "대통령이 좀 양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금 만나는 방법에 대해서는 먼저 양보 하는 사람이 국민 지지를 받는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이 판국에 대통령과 야당 대표, 여당 대표가 싸울 일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지금 1대1 이건, 5대 1 이건 빨리 만나서 국회를 정상화 시켜야 한다"며 "국정을 이끌어 갈 최종적 책임자는 대통령이며, 과거에도 여야 영수회담을 1대 1로 했다. 그러면 좀 만나주는 것이지, 그게 왜 그렇게 복잡하느냐"고 지적했다.

박 위원은 특히 "이 난국의 시급함을 대통령도, 황 대표도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며 "내가 만약 황 대표라면, '다섯 명의 대표가 만나고, 그 다음에 또 나를 만나 준다면 선(先) 5자회담 후, 양자회담을 수용하겠다'고 하고 청와대로 척척 걸어가면 국민들이 얼마나 멋있게 보겠느냐"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문 대통령의 경제 현실 인식에 대해서도 쓴 소리를 했다. 그는 '정부의 경제정책 성과가 당장은 체감되지 않을 수 있지만 총체적으로 보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현실과 괴리가 너무 크다"고 꼬집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의원총회 참석한 박지원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오른쪽)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2019.4.29

cityboy@yna.co.kr

(끝)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