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기습공개, 성폭력 가해자 논란 피해 칸 등 해외영화제서 활동中

뉴스부기자 ┗ 이우일 국제복합재료학회장 선출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기덕 기습공개, 성폭력 가해자 논란 피해 칸 등 해외영화제서 활동中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5-15 14:41
김기덕 기습공개 [영화 '그물' 홍보 당시 부산국제영화제 무대인사 현장]

김기덕 감독이 신작을 기습공개 했다.


프랑스 칸 영화제 취재 중인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15, 16일(현지시각) 칸 팔레드시즈에서 칸 필름마켓에 출품한 김기덕 감독의 신작이 상영된다.
칸 국제영화제 필름마켓 측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신작은 무제이며, 김기덕 감독의 영화라고만 밝혔다. 작품에 대해서도 설명하지 않았다. 다만 드라마 장르의 72분 분량 영화라고 알렸다. 김기덕 필름이 제작했으며, 배급사 정보 역시 없다.

신작은 전 세계 취재진에게도 공개된다. 칸 필름마켓에서는 개봉 전 먼저 상영되는 영화의 경우 대부분 바이어를 비롯한 영화 관계자를 대상으로 상영하며, 계약을 판가름 짓는 중요한 자리가 된다. 그러나 김기덕 감독의 신작은 양일간 기자들에게도 공개하기로 결정해 대조를 이룬다.


김기덕 감독이 공개를 앞둔 신작은 지난해 카자흐스탄 유명 휴양지에서 촬영한 신작 '딘'이 유력하다.

한편, 김기덕 감독은 자신이 연출한 영화에 출연한 다수의 배우로부터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을 빚었다. 그러나 그는 무고 혐의로 피해를 주장한 A씨와 이를 보도한 'PD수첩'을 고소해 파장을 일으켰다.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김기덕 감독은 사실상 국내 활동을 중단하고 해외에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3월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개막작으로 김기덕 감독의 신작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을 선보였으며, 제41회 모스크바국제영화제가 그를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에 위촉해 논란이 커진 바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