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다이아 티비 "유튜브 조회의 60%가 해외"

김위수기자 ┗ 문체부 - 복지부 갈등으로 번진 `게임=질병`

메뉴열기 검색열기

CJ ENM 다이아 티비 "유튜브 조회의 60%가 해외"

김위수 기자   withsuu@
입력 2019-05-15 17:08
CJ ENM의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다이아 티비(DIA TV)'는 파트너 1400개팀의 유튜브 활동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기준 총 조회수 35억회 중 해외에서 발생한 조회수가 60%에 달한다고 15일 밝혔다.


다이아 티비의 다국적 크리에이터는 40개국 350여개로 전체 파트너 1400개 팀의 25%에 해당한다. '펑티모(중국)', '토기모치(일본)', '창메이크업(베트남)' 등 외국인 창작자와 체리혜리(베트남)·써니다혜(인도네시아)와 같이 해외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창작자를 합한 수치다. 특히 최근 파트너십을 맺은 '펑티모'는 중국 동영상 플랫폼 도유(Douyu)티비·웨이보(Weibo) 등에서 500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에 거점을 두고 활동하는 크리에이터들의 해외 시청 비중도 높아지고 있다. 구독자 1500만 명에 이르는 한류 댄스 전파의 첨병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는 인도네시아(9.1%)·미국(8.2%) 등에서의 글로벌 시청 비중이 95%에 달한다. 랜덤플레이 댄스로 유명한 '퇴경아 약먹자'(인도네시아9.3%, 베트남 6.7%), 뷰티 크리에이터 '리아유'(미국25%, 말레이시아6.9%), 반려묘 채널 '수리노을' (인도 8.8%, 태국 5.8%) 등도 해외 시청 비중이 80%를 상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이아 티비는 유튜브 외에도 주요 글로벌 시장 거점별 대표 플랫폼에 채널을 개설하거나 제휴해 파트너 창작자 콘텐츠의 글로벌 유통을 진행하고 있다. 유럽 최대 동영상 공유 사이트 데일리모션(Daily Motion), 북미 한류 콘텐츠 플랫폼 비키(VIKI), 동남아 전역에서 서비스 중인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뷰(VIU)' 등 글로벌 영상 플랫폼에 130여 개 채널을 개설하고 연간 약 1만개의 한류 디지털 콘텐츠를 공급해왔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CJ ENM의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다이아 티비의 파트너로 반려묘 채널 '수리노을' 영상. CJ ENM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